대웅 "글로벌 2025비전 달성 위해 전사적 역량 집중"
대웅 "글로벌 2025비전 달성 위해 전사적 역량 집중"
  • 김경애
  • 승인 2020.01.02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신약 개발이 성과 창출로 이어지는 원년될 것"
2일 오전 삼성동 본사에서 개최된 2020년 대웅제약 시무식에서 전승호 사장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 대웅제약)
2일 오전 삼성동 본사에서 개최된 2020년 대웅제약 시무식에서 전승호 사장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 대웅제약)

"올해는 글로벌 2025 비전 달성 목표를 위한 변화·혁신의 원년이다. 글로벌 사업 확대와 미래 성장동력 육성으로 원대한 비전을 향해 나아가자."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본사에서 열린 신년 시무식에서 이 같이 강조하며, 글로벌 2025 비전 달성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자고 독려했다. 

전 사장은 대웅제약의 2020년 경영 방침으로 △고객가치 향상 △글로벌시장 진출 확대 △개방형 협력을 통한 혁신신약 개발 △도전·변화를 주도하는 인재육성을 제시했다.

전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2019년에는 세계적인 경기 침체·치열해진 업계 경쟁 환경 속에서도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주요 선진 시장 진입과 ETC·OTC 등 사업별 실적 증대를 통해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했다"며 "우수한 약효·안전성 확보는 제약사의 최우선 가치임을 잊지 않고, 최고 품질을 보증하기 위해 어떠한 타협도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또 "올해는 그동안 갈고 닦은 신약개발 성과를 본격 창출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40조원에 육박하는 전세계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 시장 진출을 위해 글로벌 임상을 진행하는 펙수프라잔을 필두로,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는 블록버스터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하자"고 했다. 

아울러 "전략적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신약개발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이고,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확보해 미래 가치를 창출해 나가야 한다. 사고방식 전환과 도전·변화를 일깨우는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기반으로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고, 임직원 스스로 변화의 시대에 필요한 역량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학습해 성장해 나가자"고 했다. 

전 사장은 끝으로 '성을 쌓고 사는 자는 반드시 망할 것이며 끊임없이 이동하는 자만이 영원히 살아남을 것'이라는 격언을 인용하며 "불확실한 미래에서 지속 성장하기 위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혁신을 기반으로 항상 준비·도전해 나가자"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