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최대집 "한국의료 정상화 결실에 집중"
의협 최대집 "한국의료 정상화 결실에 집중"
  • 김경애
  • 승인 2020.01.0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의사불벌죄 폐지, 진료거부권 보장 등 중점과제 제시
대한의사협회 2020년 시무식(사진: 대한의사협회)
대한의사협회 2020년 시무식(사진: 대한의사협회)

"올해에는 의료계 절체절명의 과제인 '한국의료 정상화'라는 결실을 반드시 맺어야 한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2일 오전 의협 용산임시회관 대회의실에서 시무식을 열어 이 같이 강조하고, "회원 권익 향상이라는 사명을 위해 올 한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자"는 메시지를 임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최 회장은 "지난 한 해는 40대 집행부가 한국의료 정상화를 위해 험난한 길을 달려온 시간이었다. 대정부 투쟁·대화를 병행하는 과정에서 하루도 조용할 날 없었지만, 임직원들이 각자 역할에 충실하게 임해준 덕분에 헤쳐 나올 수 있었다"며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최 회장은 "지난 달 29일 임총에서 회장 불신임·비대위 구성 안건 모두 부결되긴 했지만, 이는 결코 우리가 잘했다는 의미가 아니다. 회원 권익 향상이라는 사명을 다하기 위해 비대위와 동일한 각오로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라는 따끔한 지적·충고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며 "전반적인 쇄신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지금까지 준비한 것을 토대로 한국의료 정상화에 결실을 맺어야 한다. 한국의료 정상화를 향한 길에서 많은 난관을 맞닥뜨리겠지만, 집행부·사무처가 심기일전해 회무에 임한다면 반드시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반의사불벌죄 폐지, 진료거부권 보장 제도화, 총선기획단 활동을 통한 보건의료정책 공약 반영, 독립된 면허관리기구를 통한 자율규제권·면허관리체계 확보, 의협회관 신축 등을 중점 과제로 꼽으며, 임직원들에게 이를 위한 역량을 펼쳐달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