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전그룹, 종무식 생략… "계열사별 봉사활동으로 마무리"
태전그룹, 종무식 생략… "계열사별 봉사활동으로 마무리"
  • 강승지
  • 승인 2019.12.30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자기 충전 기회 제공… 티제이팜, 자동화 물류센터로 공급

태전그룹(부회장 오영석)은 올해 마지막 근무일을 종무식 없이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태전그룹은 태전약품판매, 티제이팜, 오엔케이, 에이오케이, 티제이에이치씨 등 전 계열사가 일제히 '종무(終務)'하며 봉사활동을 한다고 30일 밝혔다.

태전그룹 계열 헬스엔뷰티 전문기업 오엔케이 임직원들이 연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태전약품판매는 지난 21일 전주시 완산구 동서학동 에너지 소외계층을 찾아 펼친 연탄나눔 봉사활동으로 종무식을 대신했다. 계열사인 오엔케이는 지난 24일 오찬을 통해 올 한 해 노고를 서로 격려하며 연말 인사를 마쳤다.

태전그룹은 전 직원이 모이는 종무식을 갖기 보다 직원들의 연말 휴가 사용을 독려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휴가를 권장하고 휴식을 취함으로써 재충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다만 티제이팜의 경우 유통 일정에 따라 2만여종의 전문의약품, 일반의약품 등이 첨단 자동화 물류센터를 통해 중단 없이 공급된다.

설명환 태전그룹 커뮤니케이션부 부장은 "직원들이 효율적으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오래 전부터 스마트한 연말 문화가 장착되면서 종무식은 따로 갖고 있지 않다"며 "급히 처리해야 할 일이 아니면 연말 휴가를 권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태전그룹은 종무식을 생략하는 대신 시무식을 갖고 결의를 다질 예정이다. 새해를 맞이하는 만큼 각 계열사별 대표이사 주관으로 2020년도 사업목표 달성 및 향후 지속 성장을 위한 각오를 다지는 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