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마스크 생산용 필터, 대부분 국내산… 수급 이상무"
정부 "마스크 생산용 필터, 대부분 국내산… 수급 이상무"
  • 강승지 기자
  • 승인 2020.02.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산 필터 동이 나 공장 가동 중단" 우려 제기
김용범 기재부 차관 "원자재 수급 점검… 차질없게 대응"

"마스크 생산에 필요한 필터(부직포)가 대부분 중국산? 필터가 부족해 마스크 생산 공장이 멈췄다?"

정부가 "보건용 마스크 생산에 필요한 필터가 부족해 수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정부는 13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마스크 등 시장교란행위 방지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정부는 "보건용 마스크 필수 재료인 MB(Melt Blown) 필터가 대부분 중국산으로 수급이 끊겨 마스크 생산 공장이 가동을 멈췄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우려들을 일축했다.

김용범 차관은 "현재 하루 1000만 개 내외 마스크 생산에 필요한 'MB 필터(멜트브라운 부직포) 대부분을 국내에서 생산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김 차관은 "보건용 마스크 원자재 수급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정부는 국민들이 손쉽게 보건용 마스크 등을 구입할 수 있도록 공적 유통망으로 공급을 확대 할 계획이다.

공영홈쇼핑은 이달 47만 개와 내달 53만 개 등 총 100만 개의 마스크를 판매할 예정이다. 농협은 하나로마트와 농협몰을 통해 이번 주 25만 개, 다음 주 13만 개의 마스크를 공급한다.

지난달부터 15만 개를 판매를 우체국쇼핑도 추가 물량도 지속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식약처도 마스크 생산량 뿐만 아니라 원자재 수급상황을 점검 중이다. 마스크 생산업체의 원자재 수급에 어려움이 없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