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매점매석 마스크 221만개 대구·경북 우선 보낸다
식약처, 매점매석 마스크 221만개 대구·경북 우선 보낸다
  • 강승지 기자
  • 승인 2020.02.23 09: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A업체 월평균 판매량 150% 초과한 524만개 적발
유통 가능양 우선 공급… 대구식약청, 특별본부 운영 중

정부가 매점매석 행위로 적발, 압수한 보건용 마스크를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21일 매점매석 행위로 적발된 마스크 524만개 중 유통 가능한 221만개를 대구·경북지역에 우선 공급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부산 소재 제조·판매업체 A사는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조치를 위반해 식약처에 적발됐다. 이는 매점매석 신고센터로 접수된 신고 사항과 긴급수급 조정조치에 따라 보고된 생산·판매량 자료를 바탕으로 현장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조사 결과, A업체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273만개)의 150%를 초과하는 보건용 마스크 524만개를 물류창고에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적발된 보건용 마스크 중 유통이 가능한 221만개를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우선 공급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번 조치 이전에도 대구·경북지역 코로나 19 예방지원을 위해 의료기관·약국·마트에 보건용 마스크 35만개를 우선 공급한 바 있으며, 대구지방식약청에 특별대책지원본부도 운영 중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의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을 점검해 불법행위에 대해서 조치하고, 생산유통 단계에 도움이 필요한 사항이 있다면 적극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어 식약처는 국민들에게 "식약처와 각 시도가 운영하고 있는 신고센터를 통해 매점매석, 신고누락, 거래량 조작 등 불법행위에 대해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며 "손씻기 등 생활수칙을 잘 지키면서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의료기관 방문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구 2020-02-23 11:09:09
지금 대군거리는 차한대 안다닙니다 이건 장부가 매우 잘한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