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약 "정부, 비축 마스크를 약국 통해 공급·유통" 요구
강남구약 "정부, 비축 마스크를 약국 통해 공급·유통" 요구
  • 강승지 기자
  • 승인 2020.02.18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점매석 주체로 지목? "황당하다"… 약국, 가격통제 용이 · 비상시 일원화
강남구약사회 (사진출처=서울시 강남구약사회 홈페이지)
강남구약사회 (사진출처=서울시 강남구약사회 홈페이지)

코로나19로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의 수급 불안정이 길어지자 지역약사회는 정부가 비축한 마스크를 약국에 공급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나섰다.

서울시 강남구약사회(회장 문민정)는 17일 기초방역 용품에 대한 정부의 유통마 관리 부실을 비판하는 성명서를 냈다. 환자들과 1차 접점인 약국이 방역용품 유통채널에서 배제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또한 비상 시국에 1차 방역기지인 약국을 활용해 유통채널을 일원화하는 것도 시장 안정성을 위해 고려할 것을 정부에 제안했다.

강남구약은 "국가 방역 정책에 있어서 전문성과 편리성 측면에서 약국이 지역사회의 방역 1차 기지로 충분히 활용돼야 함을 보건당국은 항상 잊지 말아야 한다"며 "정부는 마스크와 손소독제의 약국유통이 원활치 못한 원인을 조사하고 방역1차기지인 약국의 기능을 회복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강남구약은 "부족한 용품의 정상적 공급보다는 정치적, 상업적의 이유로 비공식 수출, 해외 이전등 왜곡현상으로 품절, 품귀현상이 발생했다"며 "바이러스의 확산이 진행됨에 따라 약국에서는 마스크, 손소독제등을 조달 받을 수 없는 심각한 용품 공백사태가 생겼다"고 했다.

강남구약은 "약국은 환자가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1차 접점인데,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없다고 하면 감염이 우려스러운 국민들은 불안해 할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런데 정부는 오히려 약국을 매점매석의 주체로 지목한 점은 황당하다는 게 강남구약의 입장. 보건당국이 약국을 '잠재적 범죄자'로 봤다는 것이다.

강남구약은 "이 상황에 정부는 홈쇼핑을 통해 방역마스크를 원가에 공급했다. 국민에게 필요한 마스크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반갑다. 하지만 정부는 현재 마스크 수급 불안정을 야기하는 시장 무질서 행위의 실체를 파악하고, 이에 초점을 맞춘 수사로 방향을 수정하고 공급에 안정을 취해야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강남구약은 정부에 ▶유통채널에서 약국이 배제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줄 것 ▶접근성 확보을 확보하고 가격이나 유통통제가 용이한 약국으로의 일원화를 고려할 것 ▶정부 비축 용품을 지역 약국채널을 통해 국민들에게 배포할 것 등을 제안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