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억 증발 위기 콜린제제'...제약계, 묘안 찾기 '골몰'
'3천억 증발 위기 콜린제제'...제약계, 묘안 찾기 '골몰'
  • 이현주·강승지 기자
  • 승인 2020.05.22 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린제제 보유 제약사들 21일 제약바이오협회서 대응방안 논의
약평위 결과 이후 움직일 듯...내달 초 예상 약평위에 이목 집중

마술 쇼라도 일순간 3500억원이 사라진다면 황당할텐데, 마술 쇼같은 일이 현실에서 곧 벌어질 태세다. "레이디스 엔 젠틀맨..." 사회자의 멘트는 시작됐다.   

뇌기능개선제 콜린알포세레이트의 급여적정성 재평가 시행이 예고된 가운데 제약사들이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재평가의 향후 일정과 회사들이 가진 정보를 공유했지만, 대응논리를 개발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21일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의약품을 가진 제약사들이 한국제약바이협회에서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해당 제제 의약품에 대한 본격적인 급여적정성 재평가에 착수했기 때문이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15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서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재평가를 추진하겠다고 보고했고, 19일에는 재평가 시범사업을 공고했다. 

임상적 유용성과 비용효과성, 사회적 요구 등 3가지 기준으로 재평가를 실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맞춰 심평원은 130여곳에 이르는 제약사들에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의 임상적 유용성 등의 자료 제출을 요청한 상태다. 

업계에선 정부가 임상적 유용성이 확인된 치매를 제외한 적응증에 대해서는 급여를 해주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다만 치매까지 급여가 가능한 것인지, 치매 중에서도 알츠하이머에 국한된 것인지 또는 경도인지장애까지 급여가 가능할 것인지 등 다양한 예상이 나온다. 업계 입장에선 3500억원 처방액 중 2000억원~3000억원이 연기처럼 사라질 수 있는 위기 상황이다. 

해당 약제를 가진 제약사들은 협회에 모여 추가로 제출할 자료가 있는지 살핀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효능·효과별 처방액 분석은 물론 알츠하이머 치매 임상결과만 있다고 건정심 자료에 기재한 것은 심평원 기준의 근거문헌, 교과서 등을 모두 분석했다는 의미로, 제약사들이 추가로 자료를 제출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이날 향후 일정도 공유했다. 심평원에 내야 하는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의 임상적 유용성 자료제출 기한은 오는 27일까지며 내달 초 약제급여평가위원회가 예정됐다는 것이다. 

복지부가 시범사업 공고를 통해 세부사항을 약평위 의견을 듣겠다고 밝힌 만큼, 제약사들의 이목이 약평위로 쏠리고 있다. 

임상재평가 진행여부에 대한 제약사들의 의견도 들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회원사들이 가진 정보 수준이 동일하지 않기 때문에 각 사가 가진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지금보다 약평위 결과가 나와야 뚜렷한 대응방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