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제안한 코19 등 감염병 진단기법, 국제표준 된다
한국이 제안한 코19 등 감염병 진단기법, 국제표준 된다
  • 강승지 기자
  • 승인 2020.03.2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T-PCR 등 국제표준화기구 심사 통과… 연내 제정될 듯
"코19 진단역량 국제 신뢰도 높이고 글로벌 진출 기대"

한국이 유전자 증폭방식 감염병 진단기법의 국제표준 개발을 주도한다. 

여기에는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법(RT-PCR) 등이 포함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를 추진해 온 '미생물 병원체 검출을 위한 유전자 증폭 검사기법'이 국제표준화기구 의료기기 기술위원회(ISO/TC 212)에서 국제표준안(DIS)으로 최근 승인됐다고 29일 밝혔다.

최종적으로는 회원국 전체의 승인 절차만 남았다. 연내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전망이라는 게 정부 설명이다.

이번에 국제표준안으로 승인된 검사기법은 다양한 감염병 진단에 사용할 수 있는 핵산증폭방식 체외진단검사에 대한 전체 절차 및 방법을 정의한 것이다.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에 적용된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법 (RT-PCR) 등 다양한 핵산증폭 방식 검사에 적용할 수 있는 표준이다.

이는 우리나라 국가표준 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2016년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한 것으로 올 2월 회원국 전원 찬성으로 국제표준안 투표를 통과했었다.

식약처는 "특히 이번 사례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진단키트가 성공적인 시장진출을 거쳐 향후 글로벌 표준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진단 역량이 세계 각국의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국제사회의 신뢰를 높이고 국내 업체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