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대구·경북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한다"
서울성모병원 "대구·경북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한다"
  • 강승지 기자
  • 승인 2020.02.2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환자 위한 18개 음압병상 개방… 모든 환자 안심진료소서 검사 후 진료
서울성모병원 안심진료소 전경 (사진제공=서울성모병원)
서울성모병원 안심진료소 전경
(사진제공=서울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코로나19 치료와 진료에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 지역 중증 환자, 진료가 중단된 은평성모병원 환자를 수용한다.

서울성모병원은 27일 오전 병원장 주재 대책회의를 열어 대구·경북 코로나 확진자를 치료하기 위해 18개 음압병상을 개방, 다음 주까지 준비해 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병원 본관 외에 별도로 별관 10층에 30개 병상을 새로 만들어 코로나 확진자를 치료할 수 있도록 음압 시설 설치 등 병실 공사에 들어갔다.

또한 은평성모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는 이유로 타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못 받는 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을 파악했다. 이 환자들을 포용, 진료를 볼 수 있도록 방침을 정했다. 

모든 환자는 병원 별관 2층 300평 규모로 마련된 안심진료소를 방문해 진료 및 검사를 진행 한 후, 개별 임상과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병원은 감염예방을 위해 실시간으로 모든 교직원에게 원내 감염예방 지침과 의심 환자 내원 시 업무 흐름도를 공지하고 이를 지키고 있다.

일반 환자와 코로나19 의심환자의 동선을 구분하기 위해 병원 별관 2층에 300평 규모의 안심진료소를 두고 있다. 진료소에는 호흡기내과, 감염내과, 혈액내과, 소아청소년과가 있다. 안심진료소 내부에는 진료실, 엑스레이 검사실, 접수실 및 진료대기실 등으로 구성됐고 음압공조시스템을 갖췄다.

이와 별개로 일반 호흡기 환자의 진료는 별도의 장소에 호흡기내과 진료실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일반 환자들이 감염 불안 없이 안전하게 병원 내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게 감염 예방과 방역시스템을 갖춰 시행하고 있다.

이밖에 최근 14일 이내에 해외 방문력이 있고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는 응급의료센터에 설치되어있는 선별진료소로 내원해 검사를 받는다. 이 경우, 감염증 확진 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 후 격리병실에서 대기할 수 있다.

김용식 병원장은 "국가적 재난 상황인 현재 서울성모병원은 가톨릭영성을 실천하며 은평성모병원 뿐만 아니라 대구·경북 지역 등 확진환자를 위해 음압 병상을 개방했다"며 "환우들과 가족들이 안심하고 병원을 방문할 수 있도록 모든 교직원들이 함께 노력하고 있으며, 서로를 응원하며 이번 감염 사태를 극복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 병원장은 이어 "서울성모병원은 JCI 인증병원으로 환자에게 국제적 수준의 안전한 병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클린 병원으로 환자가 본원 내원 시 진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철저한 감염관리 시스템으로 병원을 찾은 다른 환자와 내방객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