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걱정없는 '국민안심병원' 174곳으로 늘어
코로나19 걱정없는 '국민안심병원' 174곳으로 늘어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0.02.2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8일 기준 집계...상급종병 18곳 등 포함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걱정없이 진료가 가능한 '국민안심병원'이 174개로 늘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국무총리)는 국민안심병원」 신청을 받아, 28일까지 총 174개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안심병원은 감염을 걱정하는 일반 국민들을 위한 병원으로서, 병원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비호흡기질환과 분리된 호흡기질환 전용 진료구역(외래·입원)을 운영한다.

전국적으로 18개 상급종합병원, 127개 종합병원, 29개 병원이 국민안심병원을 운영하겠다고 신청했으며 참여 희망병원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정을 신청한 174개 병원은 모두 호흡기 전용 외래구역을 운영하며, 이 중 131개소는 검체채취가 가능한 선별진료소를, 76개소는 호흡기환자 전용 입원실을 병행하여 운영한다.

국민안심병원을 이용하려는 국민들은 보건복지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ncov.mohw.go.kr), 건강보험심사평가원(www.hira.or.kr) 또는 대한병원협회(www.kha.or.kr) 누리집 등을 통해 해당 의료기관 명단을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