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현지화 정착까지… 진흥원, 글로벌 진출 지원
R&D→현지화 정착까지… 진흥원, 글로벌 진출 지원
  • 강승지
  • 승인 2020.01.3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산업 전주기 글로벌 진출 강화지원' 사업 참여 기업 모집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로고

국내 제약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제약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체계를 강화한다. 기업의 R&D부터 현지화 정착단계까지 해외 진출에 필요한 전주기를 돕겠다는 게 진흥원의 설명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 이하 진흥원)은 '제약산업 전주기 글로벌 진출 강화지원'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내달 21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위탁받아 진흥원에서 수행하는 사업으로, R&D부터 현지화 정착단계까지 해외 진출에 필요한 제약산업 전주기에 걸친 맞춤형 지원사업이다.

지원분야는 ▷글로벌 임상·인허가 컨설팅 ▷의약품 수출품목 생산기반 선진화 ▷현지 한국의약품 법인설립 및 수출품목 현지화로, 사업에 참여하려는 기업은 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글로벌 임상·인허가 컨설팅'은 기업의 해외 임상, 해외 인허가, 글로벌 라이센싱 등 인허가 단계 컨설팅 소요비용을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의약품 수출품목 생산기반 선진화'는 수출전략국의 기준에 부합하는 생산시설 고도화에 필요한 컨설팅 비용을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한국의약품 법인설립 및 수출품목 현지화'는 의약품 수출을 위한 현지 생산·수입·유통을 위한 법인설립을 최대 1억원, 수출전략국의 의약품 등록에 소요되는 비용을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그간 지원 사업을 통해 국내 의약품의 EU GMP 인증, 해외 입찰 수주 등 제약산업의 해외 진출에 기여해 왔다.

진흥원이 밝힌 사례는 건일제약 이상지질혈증 치료제의 EU GMP인증 획득, SK플라즈마 면역질환치료제의 브라질 보건부 240억원 규모 입찰 수주, 삼일제약의 베트남 현지 법인 및 공장 설립 등이 있다.

진흥원은 지원사업의 성과를 알리고, 제약바이오기업의 우수한 해외진출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올 11월 성과공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진흥원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술력과 제품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 및 현지화를 통한 의약품 수출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