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하주사제 선호 영국 TNF-α치료제시장, 램시마SC 먹힐까?
피하주사제 선호 영국 TNF-α치료제시장, 램시마SC 먹힐까?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0.03.02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의료관계자 100여명 초대 현지 심포지엄 진행
IV or SC 치료옵션 확대 '환영'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 ‘램시마SC’의 영국 런칭을 앞두고 현지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하며 ‘램시마SC’ 마케팅 활동에 본격 돌입했다.

영국이 IV(정책주사)보다 SC(피하주사) 형태를 선호하는데다, 독일과 함께 유럽지역 TNF-α 치료제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된 만큼 회사 측은 영국 시장 처방확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영국 전역의 주요 병원 의료관계자 100여명을 초청해 ‘램시마SC 런칭 심포지엄’(Remsima SC Launching Symposium)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에는 영국 류마티스 분야의 권위자인 로열 알렉산드라 병원(Royal Alexandra Hospital) 마틴 페리(Martin Perry) 교수, 유니버시티 칼리지 병원(University College Hospital) 마이크 에렌슈타인(Mike Ehrenstein) 교수, 영국 법인 소속 의사 출신 다니엘 케이시(Daniel Casey) 의과학 담당이 발표자로 참여해 ‘램시마SC’ 소개 및 임상 데이터 결과 등을 설명 했다.

‘램시마SC’ 임상 결과를 발표한 마틴 페리 교수는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인 ‘램시마SC’가 출시되면 환자의 상태에 따라 IV제형과 SC제형의 선택적 처방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치료옵션이 확대된다는 측면에서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2018년 11월 영국 법인 설립 이후 ‘램시마SC’ 직판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으며 영업ㆍ마케팅을 위한 전문 인력을 확보했다.

이미 영국 국민보건서비스기관인 NHS(National Health Service)와 ‘램시마SC’ 공급을 위한 기본협정(Framework Agreement) 계약을 체결하는 등 실질적인 직판 성과를 올리고 있다. 

여기에 잉글랜드ㆍ스코틀랜드 등 영국 절반에 해당하는 지역의 계약을 완료했으며 런칭 전까지 영국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영국은 IV대비 SC 선호도가 높은 지역으로 영국 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램시마SC’ 처방 확대를 위한 주요 환자 지원 서비스 프로그램을 강화할 계획이다.

실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전문 간호사가 방문해 의료 서비스를 지원하는 ‘간호사 방문(Nurse consultancy) 프로그램’, ▲환자가 직접 체내 약물농도(Drug Level) 및 약품면역원성(ADA)을 확인할 수 있는 ‘개인별 맞춤형 모니터링 키트 제공’, ▲환자 개개인의 의료 상태에 따른 체계적인 관리를 지원하는 ‘램시마SC 전용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램시메이트(Remsimate) 제공’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영국은 TNF-α 시장 규모가 1조 5천억원 규모로 영국과 독일 두 지역이 유럽 전체의 30% 이상을 차지하기 때문에 시장성과 상징성을 고려해 ‘램시마SC’를 가장 먼저 런칭하는 만큼 올해 안으로 본격적인 판매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 상반기 네덜란드, 아일랜드 등에 ‘램시마SC’를 출시하고 연말까지 유럽 전역으로 런칭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