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하루만에 15명 추가...대구서만 13명
코로나19 확진자, 하루만에 15명 추가...대구서만 13명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0.02.19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19일 9시 기준으로 확진자 46명...12명 격리해제
31번째 환자 동일 교회서 10명 확진

하루아침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환자가 15명이 늘었다. 대구지역에서만 13명의 환자가 확인됐고, 11세 최연소 확진 환자도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 15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 중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된 환자만 13명이고, 이들 중 11명은 31번째 환자와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31번째 환자 동선을 살펴보면, 6일 교통사고로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치료를 받았고, 9일과 16일 두차례 대구 신천지교회 예배를 다녀왔다. 15일에는 퀸벨호텔 예식장에 참석했다. 이후 17일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실시, 18일 확진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에 격리조치 됐다.  

오늘 추가된 환진자들은 31번째 환자와 동일한 교회에서 10명, 병원 내 접촉자 1명이 검사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 2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또한 20번째 환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증상이 확인된 가족 1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됐다. 2009년 생으로 만 11세다.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서울 성동구에서 환자 1명(43년생 남, 한국 국적)이 추가로 확인돼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사고수습본부는 "대구 지역에 특별대책반을 파견, 해당 지자체와 함께 긴급 방역조치 등을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19일 오후 추가 확인된 사실에 따르면 20번째 확진자의 딸인 32번째 환자는 지난 2일부터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 증상이 발현돼 18일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교육당국에 다르면 해당 환자가 재학중인 초등학교는 지난달 부터 방학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40번째 환자(43년생 남, 한국 국적)는 18일 한양대학교병원에 내원해 시행한 영상검사상 폐렴 소견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다. 19일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해당 환자는 작년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었다고 진술했으며, 감염원, 감염경로와 접촉자에 대해서는 즉각대응팀, 관할 지자체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한 6번째 환자(64년생, 한국 국적), 10번째 환자(66년생, 한국 국적), 16번째 환자(77년생, 한국 국적)와 18번째 환자(99년생, 한국 국적) 등 4명은 증상 호전 후 실시한 검사 결과 2회 연속 음성이 확인돼 금일부로 격리해제 된다. 

이에 따라, 격리 해제 대상자는 총 16명(34.7%)으로 늘어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