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환자 82명...66명이 격리입원
코로나19 확진 환자 82명...66명이 격리입원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0.02.20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전일 대비 36명 확진자 추가...35명이 대구경북서 발생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환자가 20일 기준으로 82명으로 집계됐다. 전일 16시 대비 31명이 추가됐다. 이 중 66명이 격리입원 중이며 1633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 같이 밝히고, 새로 확인된 환자 36명 중 35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남은 1명은 서울지역 폐렴 환자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확진됐다. 해당 확진자는 1월 말 경에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한 것으로 현재까지 확인돼, 29번째 환자와의 연관성을 조사중에 있다. 

대구·경북 지역 35명 중 28명은 31번째 환자가 다니던 교회 (신천지대구교회)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명은 청도 소재 의료기관(청도 대남병원), 기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49명과 관련해  신천지대구교회 사례와 청도 대남병원 사례의 연관성을 밝히는 데 조사를 집중하고 있다는 것이 본부의 입장이다. 

31번째 환자가 2월 초 청도 지역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당시 청도 대남병원 등에 두 발생 사례와 공통적으로 연계된 감염원이 있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는 것.

청도 대남병원 환자 및 직원 등을 대상으로 전수 검체검사를 포함한 역학 조사와 방역조치를 진행 중이다.

이에 대책본부는 2월 중 신천지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하거나 청도 대남병원을 방문했던 분들은 가급적 대외 활동을 삼가고 집 안에 머물고,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전에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안내센터(1339) 등에 문의한 뒤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통해 진료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대책본부는 "현재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확인되는 상황이라고 밝히고, 해당 지역 등을 중심으로 환자를 신속히 발견하고, 발견된 환자는 신속히 격리하며, 적극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진단검사 가능 기관 확대를 위한 정도관리 교육 및 정확도 평가를 완료하고, 2월 20일부터 기존 46개 기관에서 77개 기관*까지 추가 확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16번째 확진자(77년생 여, 한국 국적)와 관련 접촉자 450명에 대한 격리조치가 20일 0시 기준으로 해제됐다.
 
접촉자 중 의료기관(21세기병원)과 시설(소방학교)에 격리됐던 접촉자 60명과 자가격리 중이던 의료기관 종사자 41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또한 의료기관과 시설에 격리 중이던 환자들을 돌본 의료진과 지원 인력 60명 모두 음성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