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엔 식약처 허가심사 숨통 트나 “87명 증원”
내년엔 식약처 허가심사 숨통 트나 “87명 증원”
  • 박찬하
  • 승인 2019.10.11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40명, 의료기기 47명...1인당 민원건수 38.5건으로 줄어

의약품·의료기기 허가심사 인력이 대폭 늘어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의약품·의료기기 허가심사 인력을 증원하는 문제와 관련해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마치고 내년도에 공무직(무기계약직) 87명을 추가 채용하는 정부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87명은 의약품 분야 40명, 의료기기 47명으로 배정됐다.

*자료=식약처 제공.
*자료=식약처 제공.

허가심사 업무를 맡는 공무직이 2013년→2018년 까지 5년간 총 82명 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에 확정된 정부안은 그 규모가 상당히 크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이는 의약품·의료기기 분야 안전문제가 그 동안 집중적으로 발생한데 따른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2018년 기준으로 식약처의 허가심사 인력은 정규직 공무원 176명, 공무직 178명 등 총 354명이었는데 내년도 공무직 추가채용안이 100% 실현되면 441명 수준으로 늘어난다. 1인당 허가심사업무 처리 건수는 18년 접수건수를 기준으로 연간 48.0건에서 38.5건으로 줄어든다.

허가심사 공무직 추가채용안은 국회에서 진행되는 예산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