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엔젠시스 임상 3-1B상서 안전성·유효성 입증"
헬릭스미스 "엔젠시스 임상 3-1B상서 안전성·유효성 입증"
  • 김경애
  • 승인 2019.10.07 08: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적인 두번째 임상 3상 결과 발표
"VM202가 재생의약임을 보여주는 결과 나타나"

"통증성 DPN에 대해 미국에서 실시한 임상 3-1B상에서 주평가·부평가 지표인 12개월 안전성과 유효성 지표를 모두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헬릭스미스는 당뇨병성 신경병증 유전자치료제 엔젠시스(VM202-DPN) 임상 3-1B상 자체 결과에 대해 7일 이 같이 공시했다.

이 임상은 FDA로부터 별도의 임상시험 계획서 승인 과정을 거친 독립적인 두번째 임상 3상이다. DPN 3-1B 임상 목표는 임상 3-1상에 참여한 DPN(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 대상으로 VM202 첫 투여 후 12개월 시점에서 안전성·유효성을 조사하는 것이다. 

헬릭스미스는 "이번 임상에는 3-1상에 참여한 25개 병원 중 체계적으로 임상을 수행한 12개 병원이 참여했다. 피험자는 총 101명이다. DPN 3-1B 임상이 승인된 올해 1월 이후에 (기존 3-1상에서) 270일 추적 관찰이 끝나지 않은 사람만 모집했기 때문에 규모는 작지만, 환자·병원 참여도가 높고 VM202 사용 경험이 풍부해 데이터 품질이 우수할 것으로 기대됐던 집단이었다"고 했다.

다음은 헬릭스미스 공시 전문.

1. 안전성: 지난번의 DPN 3-1 임상과 마찬가지로 뛰어난 안전성을 보였다. VM202와 위약군 간 이상반응 (AE)의 빈도와 정도에 차이가 없었고, 약물과 관련된 중대이상 반응(SAE)도 관찰되지 않았다. AE가 발생한 피험자의 빈도는 VM202군 21.5%, 위약군 25.0%로서 VM202군이 위약군 보다 낮았다.

2. 유효성(통증 감소 효과): ITT 집단 (N=101)에서 6, 9, 12 개월에서의 VM202의 통증감소 효과는 위약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높은 바, p값은 각각 0.010, 0.044, 0.046이었다. 위약 대비 VM202의 통증감소 수치 즉 델타값은 6, 9, 12개월에서 각각 1.1, 0.9, 0.9였다.

3. DPN 약물인 가바펜틴(뉴런틴)과 프리가발린(리리카)을 복용하지 않는 집단에서의 통증감소 효과: 약물 미복용자 그룹(N=53)에서는 VM202의 통증감소 효과가 ITT 집단 대비 더욱 높았다. 즉 6, 9, 12개월에서의 델타값이 각각 1.3, 1.2, 1.5로서 높은 통증감소 효과를 보였고, p값은 0.031, 0.050, 0.016으로서 통계적 유의미성 역시 높았다.

4. 재생의약 잠재력: 이번 임상의 추적관찰 종료 시점은 첫 주사(Day 0) 후 12개월(365일)인데, 이는 VM202를 마지막으로 투여한 Day 104로부터 261일(8.7개월)이 지난 때다. VM202는 약물 투여 후 3일이 지나면 99.9999% 없어지고, 유전자 발현 기간은 2주다. 약물이 완전히 없어지고 단백질 발현도 없는 상황에서 VM202의 통증 감소 효과가 8개월 이상 지속된다는 것은 VM202의 신경 재생 효과를 시사하는 것으로서, 이는 VM202가 재생의약임을 보여주는 결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