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엘 ‘아스피린’, 1억차로 2년만에 시장 1위
바이엘 ‘아스피린’, 1억차로 2년만에 시장 1위
  • 박찬하
  • 승인 2019.06.04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DI 상위 1000품목 분석 결과...2018년 192억 청구
보령바이오아스트릭스 2위, 관련시장은 지속 하락세

바이엘코리아의 ‘아스피린프로텍트정100mg'이 2년 만에 아스피린 처방시장 1위로 올라섰다.

히트뉴스가 2015~2018년 상반기까지 건강보험청구(EDI) 1000품목 데이터를 기반으로 아스피린 시장을 분석한 결과, 아스피린프로텍트는 지난해 192억을 청구하며 보령바이오아스트릭스캡슐100mg을 1억 차이로 따돌렸다. 상반기까지의 청구액도 96억, 95억으로 똑같이 1억 차이였다.

아스피린프로텍트는 2015년에는 청구액 201억을 기록하며 보령바이오아스트릭스와 14억 격차로 1위를 달렸으나 2016년과 2017년에는 2년 연속 2억 격차로 1위를 아스트릭스에 내줬다.

3위인 한미약품의 ‘한미아스피린장용정100mg’은 43억을 청구하면서 횡보했고 유한양행의 ‘유한아스피린장용정’은 2016년까지 30억 초반 청구액을 기록했으나 2017년 이후부터는 청구액 1000품목 순위에서 빠졌다.

1000품목 내 아스피린 제품들의 총 청구금액은 426억으로 2015년 464억에 비해 8.2% 하락했다.

반면 아스피린과 클로피도그렐 복합제 시장은 50.6% 늘어났다. 시장규모가 크게 늘어난 것은 작년에 1000품목 내 첫 진입한 사노피의 플라빅스에이정이 40억을 기록한 덕분이다. 이 시장에서는 명인제약 ‘슈퍼피린캡슐’이 77억으로 10억 수준의 격차를 보이며 1위를 지켰고 제일약품 ‘클로피린캡슐’, CJ헬스케어 ‘클로스원캡슐’이 백중세를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