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통 빅데이터 위력 살리려면 감시인력 3배 더 필요”
“마통 빅데이터 위력 살리려면 감시인력 3배 더 필요”
  • 박찬하
  • 승인 2019.05.09 0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식품의약품안전처 안영진 마약관리과장
안영진 식약처 마약관리과장.
안영진 식약처 마약관리과장.

‘마통’(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라고 불리는 의료용 마약류 처방조제 보고시스템은 속된말로 그 동안 많이 ‘씹혔다’. 프로그램 작동 측면의 문제와 기능적 완성도에 대한 지적이 많았는데, 마통의 운영자인 식약처 입장에서는 서운할 법도 한 일이다.

안영진 식약처 마약관리과장은 “마통은 문제가 없다”고 딱잘라 말했다. 전문지 식약처기자단과 지난 7일 만난 안 과장은 마통은 처방조제 내역을 입력하는 단순 시스템이지 선제적으로 과투약이나 불법투약을 걸러내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런 기능은 마통을 통해 생성된 빅데이터를 식약처가 운영하면서 사전, 사후 관리의 완성도를 높여나가야 할 문제라는 것이 안 과장의 의견이다.

그는 최근 이루어진 마약류 정부합동 기획감시 성과를 언급하며 마통 빅데이터의 위력을 설명했다. 그러나 빅데이터를 통해 감지된 이상징후를 확인할 감시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점에 대한 아쉬움도 토로했다. 지금보다 3배는 많아야 한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또 마약류 오남용에 대한 기준을 의사협회와 함께 만들고 의사 개인별 마약류 투약 현황을 알려주는 레터 발송을 통해 마약류 오남용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또록 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다음은 오송 식약처 기자실에서 진행된 안 과장의 일문일답.

-작년 5월부터 마통이라고 불리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시스템을 사용하는 의사나 약사들의 불만들이 초기에 꽤 많았습니다. 제 기능을 못한다는 말까지 나왔는데, 담당과장 입장에서는 어떻습니까?

“마통은 단순한 시스템이에요. 어떤 환자에게 의료용 마약류 얼마를 썼다 이거 입력하는게 전부입니다. 식약처 마통 홈페이지 들어와보면 말한대로 단순명료합니다. 그런데 민간에서 쓰는 처방조제 프로그램이 있잖아요? 이게 350종쯤 되는데 이 프로그램과 연계하다보니 된다, 안된다 말들이 나온겁니다. 지금은 상당부분 개선이 됐어요. 좀 세게 말하면 마통은 허점이 있을래야 있을 수 없는 아주 단순한 프로그램입니다.

사망자 처방이나 중복과다 투약 같은 것을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마통은 말씀 드린대로 처방조제 내역을 사후적으로 입력하는 시스템이에요. 이 데이터를 가지고 우리처가 마약류 문제를 어떻게 운영하고 관리하느냐는 또 다른 문제이지요. 의도를 가지고 하는 범죄행위를 사전에 걸러내는 게 마통 시스템이 아닙니다. 오해인거죠.“

-단순 입력 시스템이라는 거잖아요. 그렇다면 마통을 통해 식약처가 이루고자하는 기능은 뭔가요?

“마약류를 관리할 수 있는 아주 효율적인 포인트, 빅데이터가 생겼다고 보면 됩니다. 마통을 통해서 하루 53만건, 1년이면 1억건을 훌쩍 넘는 데이터가 쌓입니다. 이 데이터를 들여다보고 이상징후를 찾아내는게 우리 일이에요. 과다투약 등이 의심되는 병의원들을 골라 현장실사를 나갑니다. 나가보면 단순실수인 경우도 많아요. 하지만 이 과정을 통해 확실히 마약류 처방조제 과정을 한 눈에 들여다볼 수 있다는 건 장점입니다. 지난달 정부 합동으로 프로포폴 현장감시를 했는데, 대상이 됐던 병의원 52곳이 이렇게 해서 걸러진 겁니다.”

-좀 더 효율적이려면 데이터를 들여다보다가 이상징후가 보이면 바로바로 현장점검을 나가고 그래야 할 것 같아요. 기획감시는 모아서 한꺼번에 나간다는거잖아요.

“맞아요. 인력이 지금의 3배는 적어도 필요해요. 우리가 이상하다고 체크해둔 데이터가 분명히 있는데 언론에 먼저 나가는 경우가 있어요. 솔직히 아깝지요. 보도 나오니까 조치하는 것처럼 비춰지잖아요. 이상이 있어서 요청을 해도 지방청이나 지자체 계신분들도 업무가 있는데, 한계가 있어요. 그래서 새로 신설되는 마약안전기획관 산하에 마약류 현장 대응팀을 만들에서 신속하게 현장관리 체계를 강화할 생각이에요. 마약 관련 사건이 주목받으면서 마약안전기획관이라는 국장급 직위가 생기는건데요, 좀 더 체계적으로 마약류를 관리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우리도 기대하는 바가 큽니다.”

-새로 오시는 분은 누구신지?

“유력 인사가 참 많이 거론되는데 누가 오실지는 저희도 몰라요.”

-마약류 불법투약은 당연한거지만 사실 출발은 오남용일거 같은데, 이 문제와 관련해서 식약처가 생각하는 바가 있나요.

“사실 오남용은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요. 요양병원을 가 봤더니 예를들어 1일 1정이 용법인데 20알을 먹어야 진정이 되는 분도 계세요. 단순히 허가상 용법용량을 넘어선다고 오남용이다 이렇게 말하기가 어려워요. 그래서 의사협회에 연구용역을 의뢰했습니다. 졸피뎀, 프로포폴, 펜터민, 디아제핀, 디히드로코데인 등 마약류 47개에 대해 3년 동안 각각의 가이드라인을 만드는게 목표에요. 물론 강제성을 갖도록 하기는 어렵지만, 전문가들이 스스로 만드는 기준이니까 실효성이 있지 않을까요.”

-오남용 기준을 만들겠다는 것도 그렇지만, 지난달에는 의사 개인별로 졸피뎀(수면제) 사용량을 분석한 서한을 발송한다고 했어요. 뭐라고 할까요, 처방권의 영역이라 관례로 볼 때 조심스러웠을 법도 한데 어떤가요 반응이.

“졸피뎀부터 시작을 한건데요, 정확한 명칭은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에요. 마통을 통해 수집된 6개월간의 데이터를 의사 개인별로 분석해 환자수, 사용량 등을 알려드린 겁니다. 마약류 사용을 줄여보자는게 취지고요, 외국에서도 이미 실효성을 거둔 제도입니다. 사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의외로 컴플레인 하는 분들은 별로 없으세요. 내가 이렇게 많이 쓰는 줄 몰랐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으니까요.”

-레터라고 할게요. 레터만 보내고 끝인가요?

“의사 개인별로 마약류 사용내역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건데요, 외국 사례를 보면 이게 한 번더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주는 것 같아요. 안써도 되는걸 쓰지는 않았나 하는 식이죠. 졸피뎀으로 시작해서 올해 정보제공 대상을 3개까지 확대하려고 하고요, 일정시점이 지난 다음에 레터 전과후의 사용량을 비교해보는 연구도 해보려고 합니다. 지금은 문서형태로만 보내지만 마통 시스템을 통해서도 의사가 직접 확인해볼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 중에 있어요”

-마약문제가 남의 일만은 아니게 된 것 같아요. 의료용으로만 좁혀 말하면 이런 감시체계를 통해서 ‘이부진’ 케이스들이 사라질까요?

“레터 같은 것은 사전 예방활동이고 마통 빅데이터를 통한 기획감시는 사후적 조치라고 생각해요. 과투약이나 범죄행위를 마음먹고 한다면 사실 잡을 방법은 없어요. 감시체계를 촘촘히 해서 최대한 방지할 수 있도록 하는게 최선인데, 우리가 지금 진행하는 일들이 바로 그런데 초점을 맞춘겁니다. 마약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커진 만큼 식약처 차원의 역할을 더 확대할 수 있도록 할 생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