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구태와 혁신의 공존, 그래도 우리는 미래로!
[브리핑] 구태와 혁신의 공존, 그래도 우리는 미래로!
  • 박찬하
  • 승인 2018.10.20 0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아두면 좋은 주간뉴스 (2018.10.13.~10.19)
-삼성,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임랄디 유럽 출시
-도매업계, 마진문제로 유나이티드 제품 보이콧
-당뇨 병용요법 발목잡은 급여기준, 언제 바뀌나
-제네릭 제도개선, 허가·약가·유통 포괄적 접근
-렌비바, 타그리소, 아바스틴..."의원들 입에서"

이번 주에는 제약바이오 업계의 2가지 자화상를 동시에 보여드릴까 합니다.

미래를 향한 도전을 먼저 말씀 드립니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전세계 매출 20조원에 달하는 휴미라(이달리무맙)의 바이오시밀러 ‘임랄디’를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틀 상간을 두고 암젠이 먼저 ‘암제비타’ 출시를 알렸는데 이로써 휴미라 유럽시장에서 암젠과 삼성의 한판 승부가 벌어질 예정입니다. 최대규모인 미국시장은 2023년 암젠과 삼성이 순차적으로 들어갈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셀트리온은 유럽에 출시한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가 2분기 기준으로 유럽 리툭시맙 시장에서 32%의 평균 점유율을 달성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한국기업들이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글로벌 플레이어로 성장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하게 확인시켜 준 기사들입니다.

이런 가운데 터진 도매업계의 보이콧 뉴스는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일반도매 모임인 약업발전협의회가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전문의약품 10종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답니다. 이유는 유나이티드가 이들 신제품의 유통마진을 11%에서 9%로 2% 낮췄기 때문입니다. 어디선가 본 듯, 들은 듯 한 이야기이죠? 그렇습니다. 우리 도매업계는 제약회사들이 유통마진에 손을 대기라도 할라치면 어김없이 판매거부를 들고 나왔고, 약발이 먹혔습니다. 그러다보니 기존 제품의 유통마진에는 손대지 못한 제약사들이 신제품에 대한 마진율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순차인하를 시도한겁니다. 그 와중에 유나이티드가 걸렸고요. 기자가 약업계에 들어온지 20여년이 되어가는데 초년병 시절이나 지금이나 도매업계의 대응은 똑같습니다.

글로벌 기술수출이 일어나고 바이오시밀러가 세계 시장을 누빌 때 우리 도매는 마진싸움에만 골몰한채 물류 이외 차별화 기능을 전혀 선보이지 못했습니다. 우리가 왜 11%를 유통마진으로 줘야 하나? 합당한 %냐고 묻는다면, 과연 자신있게 답할 수 있을까요?

잘 아시는 바와같이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은 병용요법으로 치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당뇨를 예로 들자면 SGLT-2와 DPP-4, GLT-2와 TZD 같은 식입니다. 그런데 우리의 보험급여 기준은 이런 계열이 아닌 성분별로 병용을 인정하는 형태로 되어 있다고 합니다. SGLT-2 계열인 포시가는 DPP-4인 시타글립틴과 병용할 때만 급여를 인정하는 식입니다. 이런 방식은 미국당뇨학회 등의 가이드라인과도 배치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계열 대 계열 병용사용 급여화(SGLT-2와 DPP-4, GLT-2+TZD 요법 전면 급여화)가 고시개정 수준까지 왔는데 번번이 좌절되고 있습니다.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은 일인 것 같은데, 좌고우면 하기 보다 신속한 결단을 복지부가 주도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 주에는 식약처와 심평원, 보험공단에 대한 국정감사가 있었는데 역시 화끈한 한방은 없었습니다. 예상대로 식약처의 경우 발사르탄과 이로인해 촉발된 제네릭 제도개선 문제에 질의가 집중됐습니다. 류영친 처장의 입을 통해 정리된 식약처의 업무방향에 대해서만 정리하면 10월 중 발사르탄에서 검출된 NDMA와 또 다른 발암위험 물질인 NDEA에 대한 동시 검사법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또 제네릭 난립 문제에 대해서는 허가 뿐만 아니라 약가, 유통 등 종합적인 대책을 복지부와 함께 협의체를 구성해 모색한다는 정도였습니다.

건강보험공단과 심사평가원 국정감사에서는 재원문제를 중심으로 한 문재인케어 이슈가 여야 의원들의 단골메뉴가 됐습니다. 특히 고가신약 임상적 유용성 사후평가, 글로벌 혁신신약 약가우대 제도, 급여평가와 약가협상 절차 등 복잡하고 난해한 보험의약품제도 이슈가 여러 의원들에 의해 제기된 건 눈에 띄는 대목이었다고 현장 취재기자가 전해 왔습니다. 특히 간암 표적항암제인 렌비마, 폐암치료제 타그리소, 안과질환 허가초고 사용 아바스틴 등과 같은 개별 약제 이슈까지 의원들이 관심을 보인 건 이례적이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