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차세대 당뇨신약 상반기 유럽 임상 진입 기대"
제일약품 "차세대 당뇨신약 상반기 유럽 임상 진입 기대"
  • 강승지 기자
  • 승인 2020.03.1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MA에 임상시험계획 제출… 제1형 환자 치료제 '인슐린' 대체할까

제일약품이 경구용 제1형 당뇨병 신약 'JP-2266'의 비임상시험을 마치고 올 상반기 유럽 임상 1상 시험 진입을 목표로 준비한다고 최근 밝혔다.

제일약품 본사 (사진제공=제일약품)
제일약품 본사
(사진제공=제일약품)

제일약품(대표이사 사장 성석제)은 "차세대 당뇨병 신약후보 물질인 JP-2266은 동물실험을 통해 하루 1회 경구 투여만으로도 인슐린을 대체할 충분한 효능이 검증돼 지난 2017년 하반기 보건복지부 첨단의료기술개발(신약개발지원) 과제로 선정됐다"고 했다.

이후 해외 GLP 기관에서 비임상 독성시험을 마쳤다. 지난달 말, EMA(유럽의약품감독국)에 CTA(임상시험계획)자료를 제출, 현재 승인 대기 중이라는 것.

저분자 화합물인 JP-2266은 기존 인슐린 주사제의 저혈당 위험과 주사투약의 불편함을 개선할 수 있는 경구용 약물로 개발 중이다. 

제1형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주사제 사용량을 줄이거나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주사제 사용을 대체할 수 있는 약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와함께 다양한 동물모델 실험을 진행한 결과, 식후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인슐린 주사투약 대비 동등 이상 수준으로 나타났다. 반복투여에 의한 당화혈색소(HbA1c) 감소 효능도 기존의 당뇨 치료에 사용되는 경구 약물에 비해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정민 제일약품 연구소장 · 부사장은 "전임상 단계에서부터 글로벌 빅파마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고 정부과제로 선정되는 등 순조로운 연구개발이 계획대로 진행 중"이라며 "유럽 임상을 통해 성공적인 글로벌 신약개발을 완성하고자 최선을 다해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자이온 마켓 리서치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제1형 당뇨병의 거의 유일한 치료 약물인 인슐린은 2015년 기준 270억 달러에서 2021년 436억 달러 이상의 매출 증가가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