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제약 주주 라이브파이낸셜, 소독제 기업 '씨엘팜텍' 인수
경남제약 주주 라이브파이낸셜, 소독제 기업 '씨엘팜텍' 인수
  • 강승지
  • 승인 2020.02.0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 기업들과 시너지 기대… 신종 코로나 확산과 맞물리기도
라이브파이낸셜 CI
라이브파이낸셜 CI

경남제약의 최대주주인 라이브파이낸셜이 바이러스 소독제 기업 '씨엘팜텍'을 인수했다. 

라이브파이낸셜은 4일 바이러스 소독제 전문 기업 '씨엘팜텍'의 지분 50%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에는 자회사 경남제약도 컨소시엄을 꾸려 함께 참여했다.

회사 측은 이번 인수 목적을 "신규사업 진출을 통한 사업다각화"라고 설명했다.

라이브파이낸셜의 이 같은 소독제 전문 기업의 인수 행보는 최근 중국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내·외에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조류인플루엔자(H5N1 조류독감) 발병 사실까지 확인된 상황과 맞물린다.

라이브파이낸셜이 인수한 씨엘팜텍은 지난 2018년 설립돼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AI) 및 구제역 바이러스의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기능성 살균 소독제를 개발 중이다.

기존 소독제의 단점을 보완해 국립 축산 검역원 소독제 인증 기관인 '전북대학교 가금류 질병 방제 연구센터'가 진행한 효능 평가 수행에서 살균력을 보였을 뿐 아니라, 소독제 소독효력 면에서도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는 게 라이브파이낸셜 측 설명.

AI 및 구제역 소독제 관련 국내 특허를 3건 등록한 씨엘팜텍은 조류독감 분야에 소독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라이브파이낸셜은 지난해 인수한 바이오제네틱스, 경남제약 등 기존 바이오제약 회사들과 씨엘팜텍이 낼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라이브파이낸셜은 바이오제네틱스와 경남제약의 최대주주로 블록체인을 활용한 핀테크 플랫폼 개발 및 운영, 데이터베이스 및 온라인 정보 제공 등의 사업목적을 추가하고 급성장 중인 핀테크 사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