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정협의체 조건없이...통합약사 공식 논의 없어"
"약정협의체 조건없이...통합약사 공식 논의 없어"
  • 최은택
  • 승인 2019.04.18 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일 국장 "협의 언제든 가능하다"

이기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대한약사회와 약정협의체 구성 필요성에 공감한다면서 언제든 가능한 시점이 되면 조건없이 만날 것이라고 했다.

이 정책관은 17일 전문기자협의회 소속 기자들과 만나 "안전상비약 품목확대 논의나 약국 리베이트 카드마일리지 등과 상관없이 일단 대화하면서 난제를 풀어갈 것"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대화는 언제든 가능하다. 우리가 제안할 수도 있고, 서로 할 수도 있다. 약정협의체도 필요하다. 사실 약사회 직전 집행부 때도 약정협의체를 만들기로 협의했는데, 밀양세종병원 사건이 발생해서 미뤄졌다가 흐지부지 됐었다"고 했다.

이 정책관은 또 "통합약사는 공식적으로 논의된 적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료일원화가 어느정도 진행되면 자연스럽게 논의가 시작될 것이다. 의료일원화와 별도로 검토할 수도 있겠지만 아직은 아니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