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사 15곳·정부기관 4곳, 코19 백신·치료제 개발 착수
제약사 15곳·정부기관 4곳, 코19 백신·치료제 개발 착수
  • 김경애 기자
  • 승인 2020.03.09 06: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정복 위한 민·관 협력 강화 절실"
제약바이오협, 한국형 IMI·AMP 모델 제안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15개사와 정부기관 4곳은 이미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에 착수했거나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 자체조사 결과에 따르면, 예방 백신의 경우 GC녹십자·SK바이오사이언스 등 자체 백신 개발·생산 역량을 가진 기업 중심으로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치료제의 경우 코로나19를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후보물질을 발굴하거나 기 출시한 의약품에서 코로나19에 효능이 있는지 검증하는 방식으로 개발이 진행 중이다.

백신·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 정부기관·연구소·제약사에서 힘을 결집하는 민관협력 모델도 활성화되고 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방역에 필요한 신속진단제와 백신·치료제 개발을 위해 최근 8개 연구 과제를 공고했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국내 다양한 연구기관과 협력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백신·치료제 개발이 단기에 이뤄지기 어려운 만큼 기술 측면이나 허가 등 규제적 차원의 민관 협력은 개발 속도를 크게 앞당기고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이에 더해 협회는 "유럽의 혁신 의약품 이니셔티브(IMI)·미국 국립보건원의 AMP(신약개발 촉진협력) 등 민관 협력이 활발한 해외 사례를 벤치마킹해서 백신·치료제 개발 시기를 앞당기고 개발 완료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IMI는 유럽연합집행위와 유럽의약품산업협회(EFPIA) 회원사들이 공동 출자해 만든 것으로,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세계 최대 민관협력 파트너십 사례로 꼽힌다. 학계·산업계·환자단체와 규제·의료기술평가기관 등이 하나로 뭉쳐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데, 이번 코로나19에 대해서도 4500만 유로(한화 590억원)를 투자해 치료제·진단제품 등을 개발하기로 했다.

감염병 억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국제 비영리단체 전염병예방백신연합(CEPI)은 빌게이츠재단 등 비영리재단뿐 아니라 각국 정부의 후원을 받으며 세계 각국에서 4개의 코로나19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지난 10년간 대학·출연연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관련 R&D 과제에 368억원을 투입해 정부가 지원하고 산업계·연구기관·학계가 과제를 수행하는 민관협력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다만, 과감한 정부 지원을 비롯해 연구 성과가 실제 제품 개발·출시로 이어지는 등 과제 실효성을 높여가는 방향으로 민관 협력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원희목 회장은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백신·치료제 개발 등 의약주권을 지키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산업계 연구개발 역량에 정부 지원이 뒷받침되는 민관협력을 바탕으로 위기 극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b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상원 2020-05-20 16:05:40
부디 빠른시일내에 국민들이 마음놓고 외출하고 대화를 나누며, 의료진,공무원분들께서 마스크를 벗고 한숨돌릴수있는 날이오면 좋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