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약, '코로나19'로 휴업한 용산구 약국 찾아 격려
서울시약, '코로나19'로 휴업한 용산구 약국 찾아 격려
  • 강승지
  • 승인 2020.02.1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주 회장 "정부가 손실보상하도록 돕겠다… 조기 극복 최선"

코로나19 확진자의 방문으로 이틀간 휴업한 용산구 소재 회원약국을 서울시약사회가 격려, 위로에 나섰다.

서울시약사회(회장 한동주)는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이틀간 휴업한 용산구 소재 회원약국을 방문, 격려하고 위로금을 전달했다.

12일 용산구 소재 회원약국 방문해 위로금 전달하는 한동주 회장(왼쪽)

이날 한동주 회장은 "초기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약국을 휴업한 회원의 희생에 격려의 말을 전하며, 정부의 손실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한동주 회장은 "약국 휴업에도 불구하고 대담하게 대처한 회원님의 모습에 걱정했던 마음을 내려놓을 수 있었다"며 "약국에서 회원님들의 안전과 생각을 챙기면서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했다.

이번 방문에는 한동주 서울시약사회장, 변수현 약국이사, 정창훈 용산구약사회장이 함께했다.

한편, 서울시약사회는 약국근무 회원이 감염 안전을 위해 사용할 보건용 마스크 물량을 확보하고 마스크를 요청한 분회에 각각 200개를 보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