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3사 합병, 내부 검토 진행 중"
"셀트리온 3사 합병, 내부 검토 진행 중"
  • 김경애
  • 승인 2020.01.1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 없어"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셀트리온그룹의 신성장동력 '2030 비전 로드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 셀트리온)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셀트리온그룹의 신성장동력 '2030 비전 로드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제약은 JP모건에서 언급된 3사 합병추진설에 대해 "당사·계열사 주주들의 찬성 비율이 높다는 전제로 합병에 대한 내부 검토를 진행 중이지만, 아직 합병에 대한 방법·시기 등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17일 공시했다. 그러면서 "추후 구체적인 사항이 결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내 재공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현지시각 1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석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기업설명회(IR) 질의응답에서 셀트리온그룹 내 제약·바이오 사업을 영위하는 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제약의 합병 가능성을 놓고 주주들이 원한다는 조건으로 성사될 수 있다고 언급했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3사 주가는 일제히 급상승하기도 했다. 

한편, 올해 38회를 맞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전세계 내로라하는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각국 투자자들에게 지난해 성과와 올해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다. 셀트리온그룹은 2010년부터 이 행사에 참가했는데, 올해는 발표 장소를 메인 행사장인 그랜드 볼룸으로 배정받아 시장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재확인했다.

이날 서정진 회장은 전략 제품과 주요 파이프라인, 제품 출시·판매 전략 등 그룹의 신성장 동력을 담은 '2030 비전 로드맵'을 발표하며 세계 두 번째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중국에 직접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2030년까지 16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는, 중국 내수 시장을 위한 바이오의약품 생산·대규모 CMO(의약품 위탁 생산) 계획과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리더 기업의 성장 로드맵도 발표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바이오시밀러 분야를 필두로 자체 기술력·제조생산 능력을 통해 전세계가 주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해왔다"며 "셀트리온그룹을 바이오시밀러 분야 퍼스트무버를 넘어 시장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로 성장시키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