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륙 4번째 면역항암제 임핀지 급여 첫 관문 넘어
국내 상륙 4번째 면역항암제 임핀지 급여 첫 관문 넘어
  • 최은택
  • 승인 2019.11.08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약평위 심의결과 공개...리포락셀 조건부로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국소 진행성 비소세포폐암치료제 임핀지주(더발루맙)가 급여 첫 관문을 넘어섰다. 국내 상륙한 4번째 면역항암제다. 진행성 및 전이성 또는 국소 재발성 위암에 사용되는 대화제약의 마시는 파클리탁셀 리포락셀액은 조건부 딱지가 붙어 통과여부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7일 열린 약제급여평가위원회 결과를 이 같이 공개했다.

임핀지주는 '급여 적정', 리포락셀액은 '평가금액 이하 수용 시 급여(조건부 비급여)'로 각각 평가됐다.

리포락셀액의 경우 임상적 유용성은 있지만 대체약제 대비 소요비용이 고가여로 평가금액 이하 수용 시 급여한다는 의미다. 심사평가원은 "급여 적정성이 있다고 심의된 금액이하를 제약사가 수용할 경우 급여 전환 가능하다"고 했다.

한편 이들 약제는 건보공단 약가협상을 거쳐 복지부장관이 고시해야 급여목록에 등재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