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한미 등 32곳, 채용박람회 등록… 신청 잇따라
유한·한미 등 32곳, 채용박람회 등록… 신청 잇따라
  • 강승지
  • 승인 2019.07.0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일 채용 위한 심층면접부스, 10개사 신청
실무추진단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의 관심과 참여확대 촉구"

오는 9월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릴 '2019년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를 앞두고 제약기업들의 참가 신청이 잇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박람회 실무추진단 관계자는 "채용박람회 신청 기업이 접수를 시작한 지 약 일주일만인 2일 32곳으로 중간 집계됐으며 1차 참가 신청은 오는 5일 마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018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행사장 전경
2018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행사장 전경

실질적 채용을 위한 심층면접부스 신청 기업은 (가나다순) ▲JW중외제약 ▲구주제약 ▲동구바이오제약 ▲바이오솔루션 ▲비씨월드제약 ▲삼진제약 ▲업테라 ▲유한양행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 ▲한국팜비오 등 10곳이다. 이들 기업은 사전 서류 전형을 거쳐 박람회 당일 부스에서 채용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소개와 직무별 채용정보 등을 제공하는 상담부스는 ▲GC녹십자 ▲LG화학 ▲동화약품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제약 ▲동아에스티 ▲디엠바이오 ▲대원제약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보령제약 ▲신풍제약 ▲일동제약 ▲영진약품 ▲유영제약 ▲에스씨엠생명과학 ▲이니스트바이오 ▲이니스트에스티 ▲엑소코바이오 ▲종근당 ▲코아스템 ▲프레스티지바이오제약 ▲한미약품 등 22곳이 신청했다. 기타 단체로는 이공계 여성의 취업과 경력개발을 지원하는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가 상담부스로 등록했다.

이처럼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참가 신청이 이어져 행사 당일에도 채용 상담과 면접이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에는 약 7000명의 구직자가 방문해 약 4850건의 상담과 면접이 이뤄졌다. 올해는 배에 달하는 규모가 될 것으로 실무추진단 측은 전망했다.

심층면접·상담부스는 참여 기업 부담 없이 모두 무료로 제공되며, 심층면접부스를 우선 행사장에 배치한다는 것이 주최 측 방침이다. 

또 올해는 전문전시장에서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물론, 필요에 따라 오픈형·폐쇄형 부스 등의 형태로 제공하기 때문에 면접과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부스 공간을 활용해 채용공고 안내 및 해당 기업의 홍보 동영상 상영도 가능하다.

실무추진단은 당일 행사 등록 여부 뿐만 아니라 하반기 예상 채용 규모과 직무별 인원 등에 대한 세부 계획 등을 모으고 있다. 이 같은 채용계획은 행사 당일 개막식에서 발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자료를 다수 수집할수록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고용창출 가능성을 알릴만한 지표가 만들어질 전망이다.

행사를 앞두고 채용박람회 신청과 채용계획 제출 등에 대한 시간이 촉박한 만큼, 주최 측은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의 더욱 많은 관심과 참여 확대를 촉구했다.

실무추진단 관계자는 "채용박람회를 앞두고 제약바이오기업의 신청과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심층면접부스와 상담부스의 경우 설치공간이 한정돼 있는 만큼 선착순으로 마감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