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미국서 1300억 의약품 입찰 수주
삼성바이오에피스, 미국서 1300억 의약품 입찰 수주
  • 강승지
  • 승인 2018.10.08 0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렌플렉시스' 5년간 미국 재향군인부 독점 공급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미국 국가기관과 바이오시밀러 공급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업계 관계자들은 향후 미국 바이오시밀러 시장 진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회사 측은 미국 파트너사인 MSD는 우리의 국가보훈처에 해당하는 미국 재향군인부(Department of Veterans Affairs)와 '렌플렉시스'(성분명 인플릭시맵)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향후 5년간 1억1천749만6천달러(1300억원) 규모로 규모의 렌플렉시스를 공급하는 내용이다. 

렌플렉시스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다국적제약사 얀센의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다. 자가면역질환인 류머티즘성 관절염과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강직 척추염, 건선성 관절염, 건선 등에 쓴다. 지난해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허가받아 같은 해 7월 MSD가 현지 출시했다. 

재향군인부는 미국의 퇴역군인을 위한 정부 산하 기관으로, 의료나 금융 등 각종 분야의 혜택을 제공하고, 미국 전역에서 거대한 병원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회사 측은 이번 입찰 성공이 렌플렉시스의 미국 시장 안착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재향군인부를 통해 미국 전역에 렌플렉시스를 공급함으로써 브랜드 가치를 향상하고 안정적인 매출을 창출할 수 있기 때문. 

특히 재향군인부가 바이오시밀러의 가치를 인정했다는 데에도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입찰 성공으로 진입 장벽이 높은 미국 시장에서 5년간 안정적으로 매출이 발생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