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 지난해 매출 1316억 · 영업익 79억… "221% 증가"
이연, 지난해 매출 1316억 · 영업익 79억… "221% 증가"
  • 허윤일 제약전문기자
  • 승인 2020.02.1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79억, 순이익 60억 지속성장세
이연제약 충주공장 조감도 (사진제공:이연제약)
이연제약 충주공장 조감도 (사진제공:이연제약)

이연제약(대표이사 정순옥, 유용환)이 지난해에도 지속적인 실적 성장을 이어가며 앞으로의 성장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연제약은 10일 잠정 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액 1316억원, 영업이익 79억원, 순이익 6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7%, 영업이익은 221%, 순이익은 344% 증가한 수치다.

회사 관계자는 "원료, 제네릭, 오리지널 조영제로 구성된 케미칼 사업 부문의 시장 커버리지와 영업망 확대 전략에 따른 매출 성장이 매해 지속적인 실적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했다.

이연제약은 글로벌 바이오&케미칼 전문 기업으로의 '제2의 도약'을 위해 현재 총 2400억 규모로 충주공장 건설을 진행 중이다. 또 다양한 기업들과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서 바이오 및 케미칼 파이프라인에 대한 R&D를 병행하고 있다.

특히, 이연제약은 기존의 안정적인 사업 부문에 대한 전략적 강화와 함께, 충주공장 건설 및 R&D 투자도 순탄하게 진행되고 있어서 미래 성장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미래 핵심 성장 동력이자 글로벌 바이오&케미칼 종합 생산 플랫폼이 될 충주공장 건설이 순탄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특히 바이오 공장은 DNA 및 바이러스 기반의 유전자치료제 뿐만 아니라 다양한 바이오 의약품의 생산과 CMO 사업이 이루어지는 혁신적인 오픈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이날 이연제약은 보통주 1주당 350원의 현금 배당도 공시했다. 이연제약은 지난해 헬릭스미스(구 바이로메드) 지분 매각 차익 발생에 따른 이익의 주주 환원으로 1주당 500원의 배당금을 지급한 바 있으며, 지난해를 제외한 2010년 상장 후 평균 배당금은 2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