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엘파마, 동아제약과 여드름 약 '애크논크림' 공동판매
지엘파마, 동아제약과 여드름 약 '애크논크림' 공동판매
  • 강승지
  • 승인 2020.01.2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소 부위 도포… '노스카나겔'과 시너지 기대

지엘팜텍의 자회사 지엘파마(대표 왕훈식, 최상규)가 새 여드름치료제 '애크논크림'을 동아제약와 함께 국내 판매한다.

회사 측은 해당 제품을 지엘팜텍이 연구개발하고 자회사인 지엘파마가 허가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브프로펜피코놀(IPPN)·이소프로필메틸페놀(IPMP) 복합 성분으로, 이소프로필메틸페놀의 함량을 1%까지 상승시킨 제품이다. 

2015년 항염제인 이부프로펜피코놀(IPPN)을 주성분으로 여드름 치료제를 개발한 지엘팜텍은 이후 이소프로필메틸페놀(IPMP) 0.3%를 추가 함유한 복합제 '클리어틴이부더블스팟톡크림'을 개발해 한독을 통해 시판해왔다.

이부프로펜피코놀(IPPN)·이소프로필메틸페놀(IPMP) 복합 성분의 여드름 치료제는 붉은 여드름부터 농포성 여드름까지 염증성 여드름 치료에 효과적이고 피부자극이 적어 하루에 수시로 바를 수 있다는 게 특징이라고 지엘팜텍 측은 설명했다.

특히 화장품의 아이크림 용기에 의약품을 적용해 여드름 발생 국소 부위에만 도포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지엘팜텍 개발본부 박재경 이사는 "애크논크림의 발매는 기존 동아제약의 여드름 흉터치료제 '노스카나겔'과 시너지 효과를 보일 것"이라며 "지엘팜텍이 개발한 해당 품목을 통한 지엘파마의 판권 공급 매출 확보가 기대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