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로젠 찾은 홍남기 부총리 "신약개발 총력 지원"
에이프로젠 찾은 홍남기 부총리 "신약개발 총력 지원"
  • 강승지
  • 승인 2020.01.18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제약바이오, 우리 경제 돌파구… 규제혁신 등 지원 강조"
제약바이오업계 "인허가 간소화· 세제/금융 지원 강화 등 건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국내 첫 바이오 유니콘기업인 에이프로젠을 찾아 바이오 신약 개발에 총력 지원을 약속했다.

에이프로젠은 바이오시밀러 제조업체로 지난달 국내 11번째 '유니콘기업'이 됐다. 유니콘기업은 기업가치 1조 원 이상의 비상장 벤처기업을 의미한다.

홍 부총리는 16일 에이프로젠에서 "우리경제에서 갖는 중요성, 가능성, 시급성을 감안해 취임 이후 5번째로 바이오업계를 방문하게 됐다"며 "바이오 산업은 성장잠재력 저하와 구조적 변동기에 직면한 우리경제의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중요한 산업"이라고 했다.

▲ 홍남기 부총리는 16일 성남 소재 바이오산업 첫 유니콘기업인 에이프로젠을 방문했다.
▲ 홍남기 부총리는 16일 성남 소재 바이오산업 첫 유니콘기업인 에이프로젠을 방문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앞으로 산업간 융복합을 통해 폭발적 성장세와 일자리 창출이 예상되는 미래 먹거리이자, 고령화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산업으로서 중요성이 부각될 것"이라며 "국내 첫 바이오 유니콘 기업인 '에이프로젠'이 바이오산업의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라고 했다.

그는 "그간 확보한 경험, 기술력을 바탕으로 풍부한 자본과 기업가 정신이 결합된다면 선진국만의 무대로만 여겼던 신약개발 등 고부가가치 경쟁력 확보도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술을 선점하는 자가 시장을 독식하는 바이오산업에서 각국의 경쟁이 본격화됐다"며 "정부도 바이오산업 육성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규제샌드박스, 규제혁신, R&D, 금융, 의료데이터 등 가용가능한 수단을 총력 지원하겠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15일 바이오산업의 중장기 비전과 전략을 제시하는 '바이오산업 혁신 정책방향 및 핵심과제'와 함께 '바이오헬스 핵심규제 개선방안'을 발표했다"며 "나머지 핵심과제도 조속히 구체화하고 순차적으로 발표해 혁신동력을 지속 창출하겠다"고 했다. 

이어 제약바이오협회 산하 신약개발센터에서는 데이터, AI 등 신기술을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 개발 소요기간이 대폭단축됐다는 사례를 발표했다.

사례 발표에 대해 간담회 참석자들은 바이오 산업에서의 D.N.A(Data-Network-AI) 활용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어진 간담회 참석자들의 자유토론에서는 신약개발 등 R&D 지원 확대, 전문인력 양성, 세제ㆍ금융 지원 강화, 인허가 간소화 등 바이오 업계의 애로와 현안을 토의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