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미국 A2A 파마와 AI 기반 항암 신약 공동연구
대웅제약, 미국 A2A 파마와 AI 기반 항암 신약 공동연구
  • 김경애
  • 승인 2020.01.14 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플랫폼 기반 항암신약 후보물질 발굴
신약 개발 성공 가능성↑ 연구기간 대폭 단축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왼쪽)과 소티리오스 스테지오폴로 A2A 파마 사장이 파트너십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 대웅제약)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왼쪽)과 소티리오스 스테지오폴로 A2A 파마 사장이 파트너십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이 미국 바이오기업과 손 잡고 인공지능(AI) 기반 항암신약 공동 연구개발에 나선다.

대웅제약(대표이사 전승호)은 미국 현지시각 1월 12일 미국 바이오기업 A2A 파마(A2A Pharmaceuticals, Inc.)와 항암 신약 공동 연구개발(R&D)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A2A는 AI가 결합된 신약 설계 플랫폼 '스컵트'(SCULPT)를 활용해 신규 화합물을 설계한다. 대웅제약은 이 구조를 기반으로 물질 합성·평가를 수행해 항암 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할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A2A의 스컵트 플랫폼에 대웅제약의 연구개발 역량을 접목해 항암 신약 개발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웅제약과 A2A의 오픈 콜라보레이션이 AI 기반 신약개발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2A의 스컵트는 자체개발 기술을 통해 암을 유발하는 표적(Pharmacological Target) 구조를 정밀 분석하고, 표적에 적합한 수억개의 독창적인 물질을 설계해 표적 기반 화합물 라이브러리를 구축하며, 그 물질의 결합력·약물성을 인공지능 학습으로 예측해 표적에 최적화된 물질을 선별해내는 약물 발굴 플랫폼이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 플랫폼에는 통상적인 합성신약 탐색 방법으로 제어하기 어려운 표적에서도 우수한 물질을 설계할 수 있는 고도의 정밀한 기술력이 반영돼 있다. 표적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기존 인공지능만을 이용해 신규 화합물을 도출하기 어려운 표적에도 효과적으로 적용 가능하다. 스컵트의 우수성은 A2A가 자체 보유한 항암·난치성 질환 파이프라인을 통해 입증된 바 있다.

대웅제약은 스컵트를 통해 최적의 항암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해 항암제 개발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항암 분야 신규 파이프라인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I 플랫폼 활용을 통한 후보물질 탐색으로 신약개발에 투자되는 시간·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소티리오스 스테지오폴로(Sotirios Stergiopoulos) A2A 사장은 "A2A 기술은 약물 발굴이 어려운 표적(Difficult to Drug Targets)에 대한 신약 탐색 연구에서 그 우수성을 입증해 왔다"며 "대웅제약과 파트너십을 맺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양사 협력을 통해 환자들에게 고품질의 의약품을 하루 빨리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