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 알레르기 성분-박카스 카페인 함량 등 표시 의무화
생리대 알레르기 성분-박카스 카페인 함량 등 표시 의무화
  • 박찬하
  • 승인 2019.06.10 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의약외품 표시규정 일부 개정...7월 2일까지 의견제출

생리대 착향제로 쓰이는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가 의무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10일 생리대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 성분 표시를 의무화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의약외품 표시에 관한 규정」일부개정고시(안)를 행정예고 했다.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생리대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 성분의 명칭 ▲구중청량제 중 불소 함량 ▲자양강장변질제 중 카페인 함량 표시를 의무화 하고, ▲의약외품 부작용 신고 보고기관(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및 전화번호 표시를 권장하는 내용이다.

표시대상 성분은 ▲아밀신남알 ▲벤질알코올 ▲신나밀알코올 ▲시트랄 ▲유제놀 ▲하이드록시시트로넬알 ▲이소유제놀 ▲아밀신나밀알코올 ▲벤질살리실레이트 ▲신남알 ▲쿠마린 ▲제라니올 ▲하이드록시이소헥실3-사이클로헥센카복스알데하이드 ▲아니스에탄올 ▲벤질신나메이트 ▲파네솔 ▲부틸페닐메칠프로피오날 ▲리날룰 ▲벤질벤조에이트 ▲시트로넬롤 ▲헥실신남알 ▲리모넨 ▲메칠2-옥티노에이트 ▲알파-이소메칠이오논 ▲참나무이끼추출물 ▲나무이끼추출물 등이다.

이와함께 박카스 등 의약외품으로 분류된 카페인 함유 자양강장변질제에 대한 표시기준도 강화된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도 이번 개정고시안에 담았다. 개정안에 따르면 의약외품인 자양강장변질제에도 카페인 함량을 추가하고, 15세 미만 복용금지 문구를 굵은 글씨로 기재하도록 했다. 이 조치는 지난해 식약처 국정감사 당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장정숙 의원의 지적에 따른 것으로 당시 장의원은 식품에만 적용되는 카페인 표시기준을 일원화하라고 요구했다.

개정안에 대한 의견은 7월 2일까지 식약처 의약외품정책과에 제출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