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라클, 당뇨병성신증 신약후보 CU01-1001 2상
큐라클, 당뇨병성신증 신약후보 CU01-1001 2상
  • 홍숙
  • 승인 2019.05.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식약처로부터 2a 승인...7월 중 임상시험 대상자 모집

큐라클은 지난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당뇨병성 신증 치료제 ‘CU01-1001’의 임상 2a 상 시험계획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7월 중으로 임상시험대상자를 모집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번 임상시험에서는 신약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하는 단계다. 이를 위해 제 2형 당뇨병성 신증 환자에게 시험약 또는 위약을 1일 2회, 총 12주간 경구 투여하여 ACR (Albumin Creatinine ratio, 알부민-크레아티닌 비율) 변화를 확인한다.

임상시험을 담당하는 큐라클 강지혜 상무는 “CU01-1001은 체내에서 항산화 작용에 관여하는 대표적인 기전인 Nrf2 (Nuclear factor erythroid 2-related factor 2) 경로를 활성화함으로써 항산화 반응을 촉진시키고 항염증 및 세포보호 작용을 갖는다”며 “TGF-β/Smad3 신호를 저해시킴으로써 세포 외 기질성분들의 생성을 효과적으로 억제한다”다고 설명했다.

‘CU01-1001'의 약물 기전

그러면서 강 상무는 “이러한 새로운 복합적인 기전을 통하여 당뇨병성 신증의 우수한 치료 효과를 UUO (unilateral ureteral obstruction) 및 스트렙토조토신 당뇨병성 신증 마우스 모델 등을 통해 확인하였고 이번 임상 2a 시험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또 회사 측은 CU01-1001은 신약재창출(drug repositioning)을 통해 제2형 당뇨병성 신증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는 신약일뿐만 아니라 특허화된 제형 개발로 오리지널 적응증으로도 조기 출시가 예상된다고 했다.

당뇨병성 신증은 지속적인 알부민뇨와 신기능의 저하로 말기신부전의 주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까지 출시된 근본적인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한편, 큐라클은 권영근 연세대학교 교수와 연구개발본부장인 김명화 부사장을 주축으로 하여 글로벌 혁신신약을 개발하는 신약 바이오벤처다. 현재 황반변성 치료 신약 임상 2상 IND 신청을 준비 중이며 혈관 노화/손상으로 인한 난치성 질환 신약 후보물질로서 비임상을 진행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