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로 영업 위기…'e카탈로그'로 극복한다
신종 코로나로 영업 위기…'e카탈로그'로 극복한다
  • 김경애 기자
  • 승인 2020.02.1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W신약, 종이 브로셔 대체할 '스마트 e-카탈로그' 개발
클라우드 서버형 방식, 웹·모바일·태블릿 모든 환경에서 구현 가능
직접 대면하지 않고 문자·메신저 통해 '스마트 e-카탈로그' 전송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제약사 영업활동이 여의치 않은 가운데, JW신약이 비대면 'e카탈로그' 활용으로 차별화된 마케팅을 전개한다.

JW홀딩스 자회사인 JW신약(대표 백승호)은 주요 제품에 대한 '스마트 e카탈로그(전자 카탈로그)'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마케팅 활동에 본격 돌입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JW중외제약, JW메디칼, JW바이오사이언스 등 그룹사 차원으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JW신약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 이슈로 대면 마케팅의 한계가 지적되는 상황에서 신개념 e카탈로그 시스템이 현장에서 좋은 반응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탈모치료제 모나드를 시작으로 점차 적용 범위를 넓혀 빠르게 시장 변화에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e카탈로그 시스템(자료: JW신약)
스마트 e카탈로그 시스템(자료: JW신약)

이번에 개발된 스마트 e카탈로그는 기존 인쇄물 브로셔와 달리 웹과 모바일 환경에서 모두 활용 가능해, 태블릿을 주로 이용하는 영업사원의 업무 효율성을 개선했다. 기존 인쇄물 브로셔를 단순 이미지 형태로 변환한 것이 아닌, 클라우드 서버형 방식을 적용해 모션 그래픽·동영상 등을 활용한 제품 설명이 가능하다.

특히, 고객을 직접 대면하지 않고도 스마트폰 문자·메신저 프로그램 등을 통해 스마트 -카탈로그를 전송할 수 있다. 페이지별 접속 통계를 분석해 고객 관심 사안을 반영한 신속한 피드백도 기대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iOS 등 모바일 운영체제에 따른 사용 제한이 없고, 반응형 방식으로 제작돼 다양한 미디어 환경에서 이미지 왜곡 없이 원형의 컨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필요 시 인쇄도 가능하다.

운영 측면에서도 자료 수정·업데이트가 용이하고, 인쇄·재고 처리에 따른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어 편의성·효율성을 높였다. JW신약은 앞으로 전문의약품뿐 아니라 다양한 제품군에서 스마트 e카탈로그 운영을 확대해 마케팅 다변화를 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