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면역치료제 개발 굳티셀에 50억 투자
유한양행, 면역치료제 개발 굳티셀에 50억 투자
  • 홍숙
  • 승인 2018.07.2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regL-1 항체신약에 대한 공동개발을 추진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 바이오벤처기업 굳티셀은 유한양행으로부터 50억원 투자유치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굳티셀은 유한양행과 함께 신규 면역항암제 연구개발도 진행한다. 구체적으로 굳티셀에서 개발중인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 중 TregL-1 항체신약에 대한 공동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유한양행은 이를 위해 전환우선주에 50억원을 투자해 굳티셀 지분 6.25%를 확보했다.

굳티셀은 지난 2016년 연세대학교 교내 바이오벤처 회사로 설립됐다. 면역세포인 조절자 T세포에 특이적으로 작용하는 치료용 항체신약과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T세포는 암 및 자가면역질환, 장기이식 거부반응 치료에 핵심적 역할을 한다.

최순규 유한양행 연구소장은 "이번 굳티셀 투자와 공동개발을 통해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을 강화하는 한편 개발중인 파이프라인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규 굳티셀 대표는 “조절자 T세포는 다양한 종류의 암과 자가면역질환들에 대한 새로운 개념의 치료제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면서 "매년 노벨상 생리의학상 후보로 올라가는 매우 중요한 면역세포"알고 설명했다. 이어 "굳티셀이 개발한 조절자 T세포에 특이적인 표면마커는 항암면역치료제 개발뿐만 아니라 자가면역질환 및 장기이식 거부반응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예시를 제시할 수 있는 선도적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