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팩토 백토서팁 "항암제 시장 게임체인저"
메드팩토 백토서팁 "항암제 시장 게임체인저"
  • 김경애
  • 승인 2019.12.0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진 대표 "바이오마커 기반 항암신약이 시장판도 바꿀 것"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이사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이사

"우리는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가기 위해 세상에 없는 신약(First In Class) 개발만을 고집하고 있다."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이사는 6일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IPO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포부를 밝히며 "백토서팁은 전세계 바이오마커 기반 항암신약 중 가장 앞서있으며, 암 치료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는 글로벌 퍼스트 무버로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메드팩토는 2013년 테라젠이텍스에서 분할 설립된 바이오마커 기반 항암 신약 전문기업으로, 오는 19일 코스닥 신규상장을 앞두고 있다. 메드팩토가 개발 중인 백토서팁(TEW7197)은 면역항암제 치료효과를 저해하는 형질전환 증식인자 TGF-베타 신호 전달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메드팩토의 대표 신약 파이프라인이다. 종양 주변환경을 개선해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한다. 

김 대표는 "암 유전자는 환자마다 다른데, 동일한 약을 처방해온 탓에 치료 효과가 낮았다. 이제는 암종과 무관하게 환자 유전체별 바이오마커를 찾아 선별적으로 치료하는 맞춤형 시대가 도래했다. 이제는 바이오마커 기반 항암 신약이 시장 판도를 바꿔놓을 것이다. 이 점에서 메드팩토는 충분한 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자신했다. 

실제 메드팩토가 보유한 파이프라인은 백토서팁(저분자화합물)을 비롯해 항체치료제 MA-B2(항체), 진단 키트 MO-B2, 항암제 MU-D21(저분자화합물) 등 암종과 무관한 바이오마커 기반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이다. 바이오마커에 따라 모든 암종으로 적응증 확대가 가능하며, 모든 항암제와 병용투여할 수 있다. 

김 대표는 "암이 살아남기 위한 무기가 바로 TGF-베타다. 상당히 많은 항암제가 개발됐지만, 효능은 높지 않았다. 항암제 단독 투여 시 암세포에서 TGF-베타가 다량 분비돼 암조직 주변 기질세포에 작용해 암을 둘러싼 벽을 만들기 때문이다. 아무리 약이 좋아도 벽 때문에 암세포를 공격하지 못한다"며 "백토서팁을 타 항암제와 병용투여하면 항암제 내성을 막아 암세포를 사멸할 수 있다. 전이·재발 억제뿐 아니라 암 완치도 가능하다"고 했다. 

현재 백토서팁과 관련한 국내외 단독·병용투여 임상시험이 9건 진행되고 있다. 이 중 2건은 MSD·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고가 면역항암제 150억원어치를 무상으로 제공받아 진행하는 공동 임상시험이다. MSD와는 대장암·위암을 타깃으로 면역항암제 키트루다(항PD-L1항체)와 1b·2a 병용임상, 아스트라제네카와는 비소세포폐암을 타깃으로 임핀지(항PD-L1항체) 1b·2a 병용임상을 진행한다.

키트루다·백토서팁 병용투여 대장암 임상(1b·2a상)에서 질병조절율(DCR)·반응율(ORR) 모두 33.3%로 유의미한 효과가 나타났다. 키트루다 단독투여 시 DCR은 11.0%·ORR은 0%에 불과하다. 임핀지·백토서팁 병용투여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임상(1b·2a상)에서도 DCR 33.3%(임핀지 단독투여 12.8%), ORR 16.7%(임핀지 단독투여 2.8%)를 기록하며 효과를 입증했다. 이 외 재발·불응 다발성골수종을 타깃으로 한 포말리스트·백토서팁 병용투여 초기 임상에서 6개월 무진행생존율(PFS)은 무려 83%를 기록했다. 

김 대표는 "이 외에도 다양한 종류의 임상을 진행하는데, 우리가 하는 모든 임상은 연결된 임상이다. 다른 임상 결과도 굉장히 잘 나왔다. 이를 내년 열리는 미국 여러 학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라며 "우리가 이런 다양한 임상을 하는 이유는 모든 약제와 병용 가능하며 모든 암을 치료할 수 있는 백토서팁의 가치를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함"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어 "우리 목표는 단순하다.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앞서있는 TGF-베타 신호전달 억제제 백소서팁의 가치를 최대한 끌어올려 기술이전하는 것"이라며 "우리만 보유하고 있는 후보물질·신약들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하는 것이 한국 회사로서 가지는 목표"라고 했다.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이사는 누구?

1987년부터 2007년까지 미국 국립암연구소 소속 종신수석연구원으로 일하다가 가천대 이길여 암당뇨연구원장으로 초빙받아 내한하게 됐다.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테라젠이텍스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서울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정밀의학연구센터장과 메드팩토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네이처 등 국제저널에 암·염증·TGF-베타 관련 290여편의 연구논문을 발표했는데, 특히 TGF-베타 연구논문은 4200회 인용됐다. 한국인 최초로 개인 유전체를 해독했으며 한국인의 현미부수체 불안정 위암의 유전체를 최초 해독한 전력도 있다. 

수상 실적은 다음과 같다. 호암상 의학상(2002), 자랑스런 강원인상(2007), 상록학술대상(2008), 제6회 동곡학술상(2011), 페루 콩그레셔널 메달(2011), 한국분자 세포생물학회 골드 리본 어워드(2015), 일본암학회 국제상(2017)

백토서팁 임상시험 현황

*단독 투여 3건
1) 고형암 (미국, 임상 1상 완료)
2) 골수이형성증후군 (미국, 임상 1b2a상 진행 중)
3) 식이영향 연구 (한국, 임상 1상 완료)

*병용 투여 6건
1) 대장암·위암 (MSD 공동, 면역항암제 키트루다 병용; 한국, 임상 1b2a상 진행 중)
2) 비소세포폐암 (아스트라제네카 공동, 면역항암제 임핀지 병용; 한국, 임상 1b2a상 진행 중)
3) 다발성골수종 (포마리스트 병용; 미국, 임상 1b2a상 진행 중)
4) 위암 (파크리탁셀 병용; 한국, 임상 1b상 진행 중)
5) 데스모이드암 (글리벡 병용; 한국, 임상 1b2a상 진행 중)
6) 췌장암 (FOLFOX 병용; 한국, 임상 1b2a상 진행 중)

*추가 임상 진행 계획
1) 방광암 (아스트라제네카 공동, 면역항암제 임핀지 병용; 미국, 임상 2상 준비 중, 2019년 말 승인 목표)
2) 췌장암 (Servier 공동, 5FU/LV/오니바이드 병용; 한국, 임상 1b/2a상 준비 중)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