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 개최
제약바이오협,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 개최
  • 김경애
  • 승인 2019.11.08 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 현재 그리고 미래'
사진: 한국제약바이오협회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 전경(사진: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센터장 이동호)는 7일 서울 강낭구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됐다. 의약품 분야 인공지능(AI) 솔루션에 특화된 개발사·대학·연구기관 9곳은 AI 기반 신약개발의 동향과 미래를 전망하고, 실제 적용사례를 소개했다.

컨퍼런스에서는 △AI 및 분석 적용을 통한 의약품 개발의 재편(미쉘 파텔 아스트라제네카 헬스 인포메틱스 글로벌 담당 최고책임자) △데이터 기반 시장에서 의약품 시장 출시시간 단축(폴 콜하스 몰레큘 프로토콜 대표) △AI 기반 신약개발에 대한 의견(남선이 SK C&C SK헬스케어그룹 위원) △약물 디자인에서의 인공지능(안드레아스 벤더 캠브릿지대학의 분자정보학센터 데이터기반 약물발굴파트 그룹 책임자)  △고급 컴퓨터 모델링 방법 및 딥러닝을 통한 약물 검색 가속화(김병찬 슈뢰딩거 책임연구원) △새로운 선도물질의 실제 디자인을 위한 심층 분자 생성 오토파일럿(송상옥 스탠다임 최고기술실현책임자) △어떻게 AI가 다중표적 유사약물 분자들을 디자인 할 수 있는가(나히드 커지 씨클리카 대표) △타겟 발굴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파워풀한 약물 발굴 엔진(임채민 에이투에이 파마슈티컬스 최고과학책임자) △위기·기회·상생- AI기반 상생의 생태계 구축(김우연 카이스트 화학과 교수)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한편, 컨퍼런스에 앞서 오전 9시에는 AI 신약개발의 전세계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기자간담회에는 김재영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책임연구원을 비롯해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캠브릿지대학·에이투에이 파마슈티컬스·캐나다 씨클리카·한국 스탠다임 등 주요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사진: 한국제약바이오협회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에 앞서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사진: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