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웰빙, '라이넥' 인대 재생효과 확인
GC녹십자웰빙, '라이넥' 인대 재생효과 확인
  • 김경애
  • 승인 2020.01.17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논문 국제학술지 최신호에 게재

GC녹십자웰빙이 연구·개발하는 인태반가수분해물 '라이넥'의 인대 재생·치료 효과가 입증됐다.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솔루션 전문기업 GC녹십자웰빙(대표 유영효)은 라이넥의 손상된 인대 재생 촉진·염증 치료 가능성을 확인한 논문이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확장판)급 국제학술지 '바이올로지컬 앤 파마수티컬 불레틴'(Biological and Pharmaceutical Bulletin)에 게재됐다고 17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지난해 근감소증 예방 가능성에 이어 라이넥의 또 다른 근골격계 질환 치료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라이넥은 만성 간질환 환자의 간 기능 개선을 목적으로 허가된 주사제로, 사람 태반에서 추출한 물질인 인태반가수분해물로 만들어진다.

이번 연구는 동물 실험·세포 실험을 통해 진행됐다. 회사에 따르면, 인대를 손상시킨 동물실험군에 라이넥을 투여한 결과, 4주 후 손상된 인대에서 염증이 감소했으며 인대 손상 평가지표(Modified Bonar Scale)가 정상 인대 수준으로 회복됐다. 또, 아킬레스건 유래 섬유아세포에 라이넥 처리 시 콜라겐 등 인대 재생과 관련된 단백질 발현은 대조군 대비 40% 이상 증가했다.

연구에 참여한 김범수 인하의대 정형외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라이넥이 염증 완화와 손상된 인대 재생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만성통증 환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라이넥이 통증 치료 약물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웰빙은 족저근막염·테니스 엘보 등 근골격계 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라이넥 후속연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