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표 가송재단·약학회, '윤광열 약학공로상' 제정 MOU
부채표 가송재단·약학회, '윤광열 약학공로상' 제정 MOU
  • 김경애
  • 승인 2019.07.16 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이상 약학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에게 수여

부채표 가송재단은 대한약학회와 함께 '윤광열 약학공로상'을 제정해 15일 대한약학회 사무실에서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한약학회 이용복 회장(좌), 가송재단 이사장 동화약품 윤도준 회장(사진: 동화약품)
대한약학회 이용복 회장(좌), 가송재단 이사장 동화약품 윤도준 회장(사진: 동화약품)

'윤광열 약학공로상'은 10년 이상 약학 발전에 공로가 큰 대한약학회 회원에게 매년 수여하며, 첫 시상식은 올해 대한약학회 추계국제학술대회에서 진행된다.

가송재단 윤도준 이사장은 "이번 윤광열 약학공로상은 국내 약학 발전 기반 조성 및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헌신적으로 공헌한 연구자를 위한 상"이라면서, "이를 통해 약학 연구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가송재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한약학회의 '윤광열 약학상'에 이어 '윤광열 약학공로상'을 추가로 후원하게 됐다. 가송재단은 "대한의학회·대한치과의사협회에도 학술연구 사업을 지원 중으로, 이번 협약은 약학·의학·치의학의 협력을 지향하는 상징적 의미를 더했다"고 했다.

부채표 가송재단은 '기업 이윤은 사회에 환원해야 한다”'는 철학으로 윤광열 회장과 부인인 김순녀 여사의 사재출연을 통해 2008년 4월 설립됐다. 올해 12회째를 맞이한 윤광열 약학상 외에도 윤광열 의학상(2009년 대한의학회 공동제정) 및 의학공헌상, 윤광열 치과의료봉사상(2012년 대한치과의사협회 공동제정)을 제정해 학술연구 지원사업을 진행하며, 대학생 인재를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해왔다. 또, 전통문화지원사업의 일환으로 2011년 부채를 모티브로 한 초대전으로 시작된 '여름생색 展'을 확대한 가송예술상을 2012년 제정해 예술계의 숨은 인재 발굴·후원을 통한 문화예술 발전을 돕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