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美 시장 확장 · '바이오 USA'서 파트너링 추진
휴온스, 美 시장 확장 · '바이오 USA'서 파트너링 추진
  • 강승지
  • 승인 2019.06.07 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빅파마들 '휴톡스'·'휴미아주'에 관심 보여"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 김완섭)이 미국 제약·바이오 시장에서 보폭을 넓혀 나가고 있다.

휴온스글로벌은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2019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바이오USA)'에 참가해 글로벌 빅파마들과 '휴톡스'와 '휴미아주' 등에 대한 파트너링을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은 국내 출시가 임박한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휴톡스(국내명: 리즈톡스)'의 국내 임상 결과를 기반으로 북미 빅파마들과 파트너링 미팅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미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 진출에 대한 사업영역 확대, 현지 파트너 간 시너지 강화 등 구체적인 논의를 펼쳤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임상 단계부터 미국, 유럽, 중동 등의 유력 기업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아왔던 1회제형 골관절염치료제 '휴미아주'의 국내 출시도 초읽기에 들어간 만큼 현장에서 미국 뿐 아니라 해외 여러 기업들로부터 자국 내 품목 허가 및 유통에 관한 미팅 요청을 받으며 추가 수출 계약 체결 가능성을 타진했다.

이외에 자회사 휴온스의 주사제 2종이 미국 FDA로부터 ANDA를 획득, 미국 시장에 수출되고 있으며 cGMP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홍보해 해외 다수의 제약사들로부터 비즈니스 미팅 요청과 상담 신청이 많았다고 회사 측은 말했다.

이에 휴온스글로벌은 바이어들의 관심에 힘입어 미국을 비롯 글로벌 제약 시장 수출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에서 휴온스그룹이 보유한 핵심 품목들과 역량을 선보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전시회 기간 동안 큰 관심을 받았던 '휴톡스', '휴미아주'의 파트너링 후보 업체들과 지속적인 네트워킹을 통해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 진출에 보폭을 넓혀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바이오 USA'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제약 전시회로 미국 바이오협회가 주최하고 있다. 1993년부터 매년 미국 내 바이오클러스터가 형성된 주요 도시를 돌아가며 열리고 있으며 올해는 필라델피아에서 개최, 전세계 67개국, 1만 6천명이 넘는 의료·제약·바이오 산업 관계자가 참가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