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 승부수 던지나? 충주 신공장에 2400억 투자
이연, 승부수 던지나? 충주 신공장에 2400억 투자
  • 강승지
  • 승인 2019.02.2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에 800억 투자, 케미칼에 1600억 투자
2022년 3월까지 4년에 걸쳐 점진적 진행

이연제약이 충주 케미칼 공장 신축에 1600억을 투자한다. 현재 건설 중인 충주 바이오 공장에 투자한 800억을 포함하면 총 2400억 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다. 

이에 향후 충주공장에서는 유전자치료제를 비롯한 바이오 의약품과, 주사제와 내용고형제를 비롯한 케미칼 의약품을 동시에 생산하게 된다.

2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연제약은 이사회를 열고 ▲cGMP 인증 ▲공급 능력 확대 및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한 충주 케미칼 공장 건립에 1600억 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투자는 2022년 3월까지 4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진행되며, 이연제약 자기자본의 72.8%에 해당하는 규모다. 

설계는 다수의 글로벌 제약공장의 cGMP 실사 및 인증 성공 경험을 가진 독일의 M+W Group, 시공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한미약품 공장 등을 건설했던 삼성엔지니어링이 진행한다.

이연제약은 2014년 충주공장 건설을 위해 충북 충주시 대소원면에 2만 3천평(75.872m2) 규모의 부지를 매입했다. 2017년 충주 바이오 공장 착공에 들어갔고, 이번에는 케미칼 공장 착공을 위한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케미칼 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는 진천공장만으로는 향후 증가될 의약품 생산량 및 품목 확대에 따른 수요 충족과, 해외 시장 진출에 있어 부족하다고 판단돼 추가적인 케미칼 신(新)공장의 건설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충주 케미칼 공장이 완공되면 선진 해외 시장 진출 및 CMO 사업, 상품의 자체 생산 추진 등을 통해서 매출 및 수익창출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충주 바이오 공장에서는 유전자치료제의 생산이 중점적으로 이루어진다. 이연제약은 바이로메드의 유전자치료제 파이프라인과 관련해 '국내 독점 생산 및 판매 권리와 전세계 원료 독점 생산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 

이밖에 이연제약은 다양한 바이오의약품의 파이프라인 추가 확보를 위해 전략적인 오픈이노베이션과 R&D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