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석 사장 “故 유특한 회장 정도경영 승계할 것”
최인석 사장 “故 유특한 회장 정도경영 승계할 것”
  • 홍숙
  • 승인 2018.12.06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유제약 유특한 창업주 19주기 추모식 거행

유유제약(대표이사 최인석)이 국내 제약산업 선진화에 큰 족적을 남긴 고(故) 유특한 창업주의 19주기를 맞아 추모식을 거행했다.

서울 사옥 인호홀에서 진행된 추모식에는 전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천 공장과 광교 중앙연구소 및 전국 영업지점을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연결해, 고인이 평생 동안 걸었던 제약보국과 정도경영의 길을 되새겼다.

유유제약 창업주 유특한 회장 19주기 추모식

유유제약 최인석 사장은 추모사를 통해 “선대 회장님께서 보여주신 제약보국과 정도경영의 길을 학습하고 승계해, 지난 78년의 크고 작은 업적을 뛰어넘어 향후 제약산업을 주도해나가자”라고 말했다.

고인은 1941년 유유제약의 전신인 ‘유한무역’을 창업했으며 한국원료의약품공업협회 초대 회장으로 제약 원료 국산화에 앞장섰고, 한국제약협회 4대 회장을 역임하며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했다. 1970년 대통령 산업포상(제111호) 수상을 비롯 제12회 ‘수출의 날’ 보건사회부장관표창, 1983년 ‘새마을훈장 노력상’ 수상 등의 영예를 안았다. 1999년 12월 6일 향년 82세를 일기로 타계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