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중앙정형외과, 모바일CT 파이온 2.0 이미징랩스 MOU
동국·중앙정형외과, 모바일CT 파이온 2.0 이미징랩스 MOU
  • 김경애
  • 승인 2019.10.08 1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의 사지관절뿐 아니라 척추까지 촬영 가능
낮은 방사선 노출량으로 안전성도 높아
동국생명과학 진단장비사업부 서정호 팀장(오른쪽)과 중앙정형외과 이제오 원장(우)(사진: 동국제약)
동국생명과학 진단장비사업부 서정호 팀장(오른쪽)과 중앙정형외과 이제오 원장(우)(사진: 동국제약)

동국생명과학(대표이사 정기호)은 지난 달 경기도 부천시에 위치한 중앙정형외과와 '모바일CT 파이온 2.0 이미징랩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모바일CT 파이온 2.0(사진: 동국제약)
모바일CT 파이온 2.0(사진: 동국제약)

첨단영상진단장비 '모바일CT 파이온 2.0'은 세계 최초 척추 겸용 의료용 '콘빔 실시간전산화단층촬영장치'(Cone Beam CT)다. 기존 파이온 성능을 대폭 개선해 사지 관절뿐 아니라 척추까지 촬영할 수 있다. 특히, 빠른 촬영이 가능하고 짧은 시간 안에 결과도 확인할 수 있다. 방사선 노출량이 낮아 안전성도 높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천 중앙정형외과는 세계 최초로 개발된 척추겸용 콘빔 CT인 '모바일CT 파이온 2.0'을 도입하고, '이미징랩스'(의료영상 분석 연구실)로서 동국생명과학과 함께 의료영상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또, 다른 병원 관계자들이 방문해 기기 운영 현황을 참관할 수 있도록 했다.

부천 중앙정형외과 이제오 원장은 "정확한 진단·안전을 위해 첨단의료장비를 적극 도입하고 있다"며 "이번에 도입한 영상진단장비 모바일CT 파이온 2.0은 관절 부위의 외상과 질환을 정밀하게 진단하는 데 특화돼있다. 최근 레저와 야외 체육 활동의 증가로 늘어나는 관절·척추 관련 환자들의 정확한 진단·치료에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그동안 국내에서 200병상 이하의 병원은 예외 조항에 의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특수의료장비인 CT를 설치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동국생명과학의 '모바일 CT 파이온'은 특수의료장비에 해당되지 않아 병의원급 진료 기관의 신고만으로 설치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