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약사회도 '유튜브' 도전… "유튜버와 교감 중"
대한약사회도 '유튜브' 도전… "유튜버와 교감 중"
  • 강승지
  • 승인 2019.07.13 06: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전문가'로 영향력 · 필요성 인식
신성주 이사 "사회적 추세 역행 못해"

히트뉴스 보도와 같이 약사를 포함한 전문직 종사자들이 유튜브로 대중과 소통하려고 '유튜버'에 도전하고 있다. 비디오(Video)와 블로그를 합해 자신의 일상을 영상으로 기록하는 '브이로그' 콘텐츠도 활발히 등장하는 추세다. 

특히 약사 유튜버는 자신의 일상과 재능은 물론, 약학 · 의약품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목적으로 채널을 운영 중이다. 잘만 활용하면 약사 직능의 긍정적 측면을 알리고, 약국 경영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다만 약사가 유튜브를 통해 밝히는 특정 제품 관련 견해와 의견은 대중들의 인식과 신뢰도를 뒤흔들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약사사회에서도 세대별로 유튜브에 대한 긍정적 · 부정적 인식이 다양한 상황이다.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는 '아로나민 골드'의 함유 성분 · 가격 등에 대한 견해를 밝히는 내용의 콘텐츠를 게재했다가 일동제약의 반발을 사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한 바 있다. 양측에게 좋지 않은 일이 돼버린 것이다.

대한약사회 신성주 홍보이사는 히트뉴스와의 통화에서 "유튜브를 광고로 봐야 할지, (표현의 자유가 있는 미디어로 봐야 할지) 개념을 정의하는 데 고민이 많았다. 의료계의 의료광고심의위원회를 찾아가도 난색을 표하더라"며 "유튜브 콘텐츠는 구독자가 선택해서 본다는 특징이 있어 제재하는 건 곤란하다는 결론을 냈다"고 했다.

신 이사는 또 "약사회가 약사 유튜버들의 활동에 대해 공식적인 의견을 내기는 어려운 입장"이라며 "하지만 주시하고 있다. 이들을 홍보위원회에서 만나 약사의 직능을 알릴 수 있는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하며 교감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약사 유튜버들과 건강한 콘텐츠 환경을 만들기 위해 어떤 방향을 추구해야 할지 '가이드라인'을 논의하기로 했다.

신 이사는 "시대를 역행할 수 없다. 대중들이 유튜브를 즐겨 찾는 이유가 있지 않으냐"며 "이에 대한 부작용도 우려되지만, 잘 활용한다면 긍정적인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고 본다. 대한약사회도 유튜브를 통해 홍보 콘텐츠를 만들 계획이다. 추구하는 정책 방향과 이슈를 재미있게 표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약사회원들과 일반 대중에게 각각 알릴 수 있는 가능성을 보고 있다"며 "'전문의약품은 공공재'라는 기조도 어필하는 콘텐츠를 만든다면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