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관절염치료제 히알루마, 미국 첫 수출물량 선적
골관절염치료제 히알루마, 미국 첫 수출물량 선적
  • 박찬하
  • 승인 2019.06.19 1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파트너사 테바 통해 판매...12년간 1억5000만불 규모
미국에 수출되는 히알루마.
미국에 수출되는 히알루마.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이 개발한 주사용 골관절염치료제 ‘히알루마’가 첫 수출 물량을 선적하고 미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19일 회사측은 밝혔다. 미국 판매는 2014년 계약한 현지 파트너사 테바(계약 당시 악타비스)가 맡는데, 당시 12년간 1억5000만불 규모 수출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히알루마는 미국 현지 환자 600여명을 대상으로 히알루마 임상 3상을 진행했고 히알루마 생산공장에 대한 FDA 실사도 성공적으로 통과했다. 한미는 이를 토대로 2018년 5월 FDA 최종 승인을 획득했다. 

한미와 테바는 이번 첫 출하 물량을 시작으로, 계약 조건에 따라 2031년까지 히알루마를 미국에서 판매한다. 한미약품은 평택 바이오 플랜트에서 생산한 완제품을 테바에 공급하며, 양사 합의 가격으로 판매된 순매출 금액의 두자릿수 %를 테바로부터 로열티로 받는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한국의 주사용 골관절염치료제가 최초로 판매된다”면서 “경쟁력 있는 파트너사인 테바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히알루마가 미국 시장에서 성공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