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유라시아 보건의료사절단 파견…'시장 개척'
복지부, 유라시아 보건의료사절단 파견…'시장 개척'
  • 강승지
  • 승인 2019.06.12 1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합동, 제약·의료기기 기업 16개사 관계자 참여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제1차 유라시아 민관합동 보건의료 협력사절단(이하 사절단)을 파견했다.

협력사절단은 2013년부터 신흥국 보건시장 개척을 돕기 위해 파견되고 있으며 복지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가 협업·참여 중이다.

사절단은 우크라이나, 러시아를 순차적으로 방문해 정부 간 면담, 현지 보건의료 협력포럼 개최 등을 진행했다.

이번 사절단은 김혜선 보건복지부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을 단장으로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및 제약․의료기기 기업 16개사 관계자 등 총 35명으로 구성됐다.

사절단은 '한국-우크라이나 보건의료 협력포럼', '한국-러시아 보건의료 협력포럼'을 개최하고, 양국 간 보건의료 정책 및 협력 방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한국-우크라이나 보건의료 협력포럼에서는 우크라이나 보건부 및 제약협회가 참여하여 현지 시장 동향을 소개하고, 진흥원에서는 현지 기업들을 대상으로 우리 보건산업 현황 및 협력 방안에 대해 소개했다.

러시아에서는 주러시아 한국대사관(이석배 대사)이 개최한 제3차 한-러 보건의료협력포럼에 참여해 러시아 연방 보건부, 산업통상부와 정책 및 산업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 진흥원은 현지 기업들을 대상으로 우리 보건산업 현황 및 협력 방안에 대해 소개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키예프 및 모스크바 무역관과 각국 소재 재외공관의 지원으로 1:1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국내 기업의 현지 협력사 발굴 기회를 가졌다.

특히 러시아에서는 한국-러시아 제약협회간 업무협력 MOU와 한국의 의료기기 기업 BE&BI Tech가 러시아 Oberon MK와 3년간 31만달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한편, 러시아 보건부 등 정부 간 면담에서는 우리나라가 수출하는 의약품·의료기기의 원활한 진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진흥원 김용수 제약바이오산업단장은 "신흥국은 의약품 시장의 높은 성장 가능성으로 인해 매력적인 시장이기는 하나 시장 환경에 대한 예측 가능성이 낮아 리스크가 큰 시장"이라며 "대한민국의 미래성장동력인 보건의료산업이 해외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돕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