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K 억제제 젤잔즈, 궤양성 대장염에서 급여 확대하며 출시
JAK 억제제 젤잔즈, 궤양성 대장염에서 급여 확대하며 출시
  • 홍숙
  • 승인 2019.05.09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궤양성 대장염 치료 시작 후 3일 이내 빠른 증상 개선

경구용 JAK 억제제 젤잔즈 (토파시티닙)가 5월 1일부터 중등도-중증의 성인 활동성 궤양성 대장염에서 항TNF제제와 동등한 차수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급여를 인정받으면서 출시했다.

한국화이자제약은 9일 국내 궤양성 대장염의 치료 현황 및 젤잔즈의 가치와 효과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해 본격적인 시장 진입을 알렸다.

젤잔즈는 미국 FDA에서 중등도-중증의 궤양성 대장염에 허가받은 야누스 키나아제 억제제로(JAK, Janus Kinase), 현재까지 유일하게 류마티스 관절염, 궤양성 대장염, 건선성 관절염 3개 질환에 모두 사용 가능한 경구용 JAK 억제제다.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AOCC) 차기회장 진윤태 교수와 現 대한장연구학회(IMKASID) 회장을 역임하고 있는 김주성 교수의 축사로 시작한 미디어 세션에서는 중앙의대 소화기내과 최창환 교수가 ‘국내 궤양성대장염 현황 및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를 주제로 발표했다.

중앙의대 소화기내과 최창환 교수가 ‘국내 궤양성대장염 현황 및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를 주제로 발표했다.

최 교수는 “궤양성 대장염은 증상이 심한 경우 생물학적 제제를 이용해 치료하고 있지만 투여받는 환자 가운데 최소 30%의 환자가 반응을 보이지 않거나 면역원성에 의한 약효 소실과 같은 제한점이 존재해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옵션이 필요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하며, “질환의 특성상 젊은 환자들이 많고 평생 관리가 필요한만큼 JAK 억제제와 같은 경구용 치료제가 환자들의 일상생활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화이자제약 염증 및 면역질환 사업부 메디컬 디렉터 류현정 이사는 젤잔즈의 주요 임상연구인 OCTAVE 결과를 토대로 젤잔즈의 임상적 의의 및 가치를 소개했다.

이전 치료에 실패한 18세 이상의 중등증 혹은 중증 궤양성 대장염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OCTAVE Induction 1 & 2, OCTAVE Sustain 연구에서 젤잔즈는 치료 시작 3일 이내 배변 빈도 하위점수와 직장 출혈 하위점수에서 위약 대비 의미있는 개선을 보이며 빠른 증상 개선 효과를 보였다.

안전성 측면에서도 OCTAVE Induction 1 또는 2 연구에서 임상적 반응에 도달한 환자 593명을 대상으로 젤잔즈(5mg/10mg) 1일 2회 유지 요법을 평가한 OCTAVE Sustain 연구 결과, 위약군에서는 6.6%의 환자에서 중대한 이상반응이 발생한 것에 대비 젤잔즈 5mg 투여군에서 전체 환자의 5.1%, 10mg 투여군에서는 5.6%의 수치를 기록했다.

또한, 코르티코스테로이드 비사용 관해를 달성한 환자 비율은 젤잔즈 5mg 투여군에서 35.4%, 10mg 군에서 47.3%로 위약군(5.1%)에 대비 유의하게 높게 나타나 코르티코스테로이드를 사용하지 않고 관해를 유지하는 환자 비율을 늘렸다.

한국화이자제약 염증 및 면역질환 사업부를 총괄하는 김희연 전무는 “류마티스 관절염 분야에서 장기간 축적된 경험과 임상을 통해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젤잔즈가 본격적으로 궤양성 대장염 분야에서도 출시하게 되어 기쁘다”고 전하며, “이번 젤잔즈 보험 급여 확대를 통해 오랜기간 미충족 수요가 남아있던 궤양성 대장염 분야에서 더욱 많은 환자들이 우수한 치료 효과와 향상된 삶의 질을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젤잔즈는 2014년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로 국내 허가된 이후, 지난 2015년 미국류마티스학회(ACR), 2016년 유럽류마티스학회(EULAR)에 생물학적 제제와 동등한 위치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등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