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12년간 자율안전관리로 무재해 달성
현대약품, 12년간 자율안전관리로 무재해 달성
  • 강승지
  • 승인 2019.02.11 0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6년 4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무재해 운동 추진,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인증패 받아

현대약품이 2006년 4월부터 무재해 운동을 추진한 결과 지난해 12월까지 3764일로 무재해 8배수를 달성,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인증패를 받았다고 전했다.

'무재해 운동' 이란 사업장 근로자가 자율적으로 참여해 정해진 기간 동안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 산업안전보건공단의 심사를 거쳐 무재해 인증을 받는 제도다.

현대약품은 2002년부터 사업장 자율안전활동의 중심인 '녹색지킴이 제안활동'을 통해 사업장에서 생산하는 제품 및 공정 중 발생하는 유해위험요소를 자율적으로 보고하고, 개선 대책을 제안해 왔다. 2003년부터는 OHSAS 18001,KOSHA 18001. ISO 14001 등 위험성평가 우수사업장 인증과 같은 다양한 시스템 인증을 획득, 유지함으로써 2중, 3중의 안전장치를 마련해 왔다.

또한 환경, 안전, 보건을 기업 경영의 핵심 요소로 인식하는 경영 방침을 발표하기도 했으며, ESH(환경, 안전, 보건) 위원회를 통해 경영진과의 소통 및 임직원 대상 안전보건 만족도 조사를 매년 실시하고, 임직원들의 의견을 안전보건경영 계획에 적극 반영하고 있다.

김영학 현대약품 대표는 "이번 무재해 8배수 달성은 최고경영진부터 현장 직원들까지 소통과 참여를 통한 자율안전관리로 노력한 결과"라며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의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이러한 안전이 기반이 될 때 제품의 품질향상과 생산성 극대화를 이뤄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안전보건 시스템 강화, 자율제안활동, 안전보건만족도 조사 등 자율안전관리를 기반으로 임직원이 서로 소통하고 참여해 사업장이 무재해로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