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단체들 "김순례 의원, 5.18 '괴물집단' 망언 참담"
약사단체들 "김순례 의원, 5.18 '괴물집단' 망언 참담"
  • 최은택
  • 승인 2019.02.11 09: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에 김진태·이종명 의원과 함께 제명 촉구

지난 8일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실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 발언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약사단체가 행사장에서 5.18 유공자를 '이상한 괴물집단'이라고 지칭한 같은 당 김순례 의원 등을 제명하라고 국회에 촉구하고 나섰다.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늘픔약사회, 새물결약사회,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 등 4개 약사단체는 11일 성명을 통해 이 같이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이번 공청회에서 드러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황당하고 기가 막힌 역사 인식이 논란이 되고 있다. 토론회를 주최한 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는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한 게 아니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고 주장하며 포문을 열었고, 김순례는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발언을 이어가며 5·18 유공자들과 가족들, 더 나아가 5·18 정신을 계승하고자 하는 수많은 국민들을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그러면서 김 의원의 과거 발언도 문제삼았다.

이들 단체는 "김 의원은 대한약사회 여약사 회장 시절부터 왜곡된 역사인식과 뻔뻔한 행동으로 많은 지탄을 받아왔다. 2015년에는 세월호에서 비극적으로 숨져간 희생자 유가족을 가리켜 '시체장사'한다고 모욕하고, 국가 유공자 연금액의 240배나 되는 보상금을 요구한다면서 '거지근성'이라고 비난하는 등 근거 없는 유언비어를 퍼뜨려 세월호 유가족들과 약사단체, 성남시민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았다. 이에 대한약사회는 김순례의 여약사회 부회장 직무를 3개월간 정지시키는 징계를 내렸다"고 했다.

이들 단체는 이어 "약사들의 윤리 강령으로 통용되고 있는 디오스코리데스 선서에는 '고통 받는 인류의 복지와 행복을 생각하며 그들을 위해 살아갈 것'과 '어떤 상황에서도 최고의 도덕적 가치 규범'을 따를 것을 약속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의원은 사회에서 고통받는 자들을 가장 잔인하게 짓밟고 모욕하는 행태를 이어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같은 약사로서 김 의원의 이런 만행에 참담한 심경을 금할 수가 없다. '괴물'은 5·18 유공자가 아니라 김 의원 자신이다. 자유한국당은 내부의 괴물들을 없애지 않고서는 그 스스로 괴물정당이 될 것이다. 국회는 즉각 국민의 대표임을 포기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을 제명시키고,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에게 석고대죄 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